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브라질에 1대 4 패배…세계 최강의 벽은 높았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6 05:56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벤투호, 16강에서 항해 마쳐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토너먼트 경기에서 1대 4로 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렀다. 전반에만 4실점을 한 한국은 후반 1골을 넣으며 0패를 면했다.

우리 대표팀은 김승규(알샤밥), 김진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 정우영(알사드),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이재성(마인츠),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조규성(전북)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이날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이 나왔다. 오른쪽 측면 돌파에 성공한 브라질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받은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가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노리는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브라질은 경기를 주도했고, 결국 전반 13분 한국이 수비 과정에서 페널티킥(PK)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침착하게 골대 오른쪽으로 공을 밀어 넣었고, 브라질은 2골 차로 달아났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넣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넣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은 수비를 단단히 하면서 기회를 노렸다. 전반 17분 황희찬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브라질의 알리송(리버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한국은 수비 라인을 끌어 올리며 공세에 나섰다. 한국은 전반 25분 코너킥 기회를 얻었고 이때 황희찬이 다시 한번 위협적인 슈팅을 보여줬으나 이번에도 알리송을 뚫지 못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브라질은 네이마르, 비니시우스의 드리블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결국 브라질은 전반 29분 한국의 페널티 박스 앞에서 간결한 패스 플레이로 히샬리송(토트넘)의 추가 골을 만들어냈다.

브라질은 전반 36분 빠르고 정교한 역습에 나섰고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가 네 번째 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비니시우스가 높게 올린 크로스를 파케타가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해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하는 네이마르를 수비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하는 네이마르를 수비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사진=뉴스1

전반을 0대 4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진수, 정우영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들을 대신해 홍철(대구)과 손준호(산둥)가 그라운드로 투입됐다.

한국은 후반에 들어서자 골을 넣기 위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수비진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손흥민이 잡아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으나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다.

브라질은 한국의 공세를 막아가며 빠른 역습으로 반격을 노렸다. 후반 9분 하피냐(바르셀로나), 후반 10분 비니시우스가 슈팅을 시도하며 한국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후반 18분 브라질이 에데르 밀리탕(레알 마드리드)을 빼고 다니 알베스(UNAM 푸마스)를 투입했다. 한국도 후반 20분 황인범과 백승호(전북)를 교체했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백승호가 골을 기록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백승호가 골을 기록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은 후반 23분 브라질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황희찬,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하며 득점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며 한국의 공격은 중단됐다.

이후 브라질은 후반 27분 비니시우스와 다닐루를 빼고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아스널), 글레이송 브레메르(유벤투스)를 투입했다. 한국도 이재성과 '조커' 이강인(마요르카)을 교체하며 경기 막판 공세에 나섰다.

후반 31분 교체 투입된 백승호가 그림 같은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한국은 후반 35분 공격수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조규성과 교체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한국이 1골을 따라왔으나 어느 정도 승리가 확정됐다고 판단한 브라질은 에이스 네이마르, 주전 골키퍼 알리송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후 한국은 브라질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추가 득점을 노렸으나 결정적 찬스를 만들지는 못했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황희찬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황희찬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