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번 돌려봐도 모르겠더라"…브라질전 석연치 않은 PK 판정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650
  • 2022.12.06 08:18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정우영이 브라질 히샬리송에게 파울하고 있다. 이 파울로 대한민국은 브라질에 패널티킥을 허용했다. /사진=뉴스1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정우영이 브라질 히샬리송에게 파울하고 있다. 이 파울로 대한민국은 브라질에 패널티킥을 허용했다. /사진=뉴스1
한국이 세계 최강인 브라질의 벽을 넘지는 못했지만 경기 흐름을 바꾼 주심의 석연치 않은 판정은 끝내 아쉬움으로 남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전에서 1대 4로 패했다.

FIFA 랭킹 1위 브라질의 공격은 무시무시했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비니시우스 첫 골을 시작으로 13분 네이마르, 29분 히샬리송, 36분 루카스 파케타까지 전반에만 4실점 했다.

브라질은 강했고 한국은 아직 그들을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그러나 전반 13분 선언된 브라질의 PK(페널티킥)만큼은 납득할 수 없는 판정이었다.

당시 정우영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려다가 뒤에서 달려든 히샬리송의 발을 찼다. 정우영은 뒤에 있던 히샬리송을 보지 못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주심은 곧바로 PK를 선언했다. 비디오 판독(VAR) 없이 경기는 진행됐고 결국 두 번째 실점으로 이어졌다. 경기 흐름은 완전히 넘어갔고 2골을 더 내줬다.

당시 주심 판정에 해외 매체도 의문을 표했다. 영국 BBC는 "당혹스러운 판정이다. 한국 선수(정우영)는 히샬리송을 볼 수 없었고 단지 공을 차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골닷컴도 "히샬리송이 뒤에서 공을 잡기 위해 달려들었다. 접촉이 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도 논란은 이어졌다. 해외 누리꾼들은 "세 번이나 돌려 봤지만, 어떻게 PK인지 모르겠다", "왜 VAR로 취소하지 않았을까?", "PK 오심이 경기를 죽였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벤투 감독은 "PK 판정에서 에너지를 잃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