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나투어, 일본 중심의 수요 회복…목표주가 8만원, '매수' 의견 -하나證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6 08:17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하나증권이 하나투어 (63,000원 ▼600 -0.94%)에 대해 목표주가 8만원과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일본 여행 수요 회복 효과에 더해 중국이 리오프닝(경기 재개)에 박차를 가하며 실적 개선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2018년 기준 지역별 인원 비중이 36%(매출 비중 19%)인 일본의 회복만으로도 늦어도 내년 2분기에 손익분기점(BEP)이 가능하다"며 "중국은 하나투어 기준 2018~2019년 인원·매출 비중이 약 12~13%로 최근 중국의 리오프닝 정책 변화 속도를 감안하면 내년 하반기쯤에는 패키지여행 수요의 완전한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패키지 송객 수는 4만5000명(전년 대비 +1757%)으로 코로나19(COVID-19) 유행인 이전인 2019년 대비 25% 회복한 수준이다. 이 연구원은 "국토교통부는 연말까지 2019년 대비 항공권 노선의 50%, 일본 기준 내년 1분기까지 87%의 공급 회복을 예상했다"며 "10월 출국자 수가 아직 2019년 대비 35% 회복에 불과해 매월 가파른 공급 회복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일본 중심의 수요 회복을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신규 예약의 35~40%가 일본향이기에 늦어도 3~4월 수준에 월 10만명 이상을 상회한 월 BEP가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기존 12월~1월로 예상했던 월 BEP 시점이 조금 늦어진 건 수요가 아니라 항공권 공급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디기 때문"이라며 "예상대로 내년 2분기 출국자 수가 2019년 대비 60~70%로 회복하면 패키지여행사들의 가파른 실적 레버리지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