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 1300만원 순수익" 30세 카페사장…서장훈 '발끈'하게한 고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700
  • 2022.12.06 09:00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월 순수익 1300만원을 버는 30세 카페 사장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1년째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30세 남성이 고민을 털어놨다.

남성은 "카페 월 순수익이 1300만원 정도다. 창업 자본금을 모으려고 20살 때부터 한 달에 두 번 이상 쉰 적이 없다. 10년 가까이 거의 365일 일하다 보니 현타(현실 자각 타임)가 온다"고 토로했다.

서장훈은 지난해 11월 카페를 열었다는 남성의 말에 한숨을 쉬더니 "들어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하루 14시간씩 카페에서 일하고 있다는 남성은 "혼자 할 수 있는 카페가 아니다. 많게는 1000잔까지 나간다. 아르바이트생도 있지만 제가 계속 있다. 온종일 일만 한다. 카페 휴일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정 형편이 어려웠다며 "어릴 때 초가집에 살았다. 아파트에 사는 친구가 부러웠다. 부모님이 돈 때문에 싸우는 걸 자주 봤다. 내가 경제적으로 여유로우면 집안이 힘들지 않겠다고 생각해서 막연하게 부자가 되려 했다"고 밝혔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하지만 20세 때부터 캐디 등을 하며 쉬지 않고 돈을 모아온 남성은 연애도 하지 못하고, 바빠서 친구들의 결혼식에 가지 못해 인연이 끊기는 등 무미건조한 삶에 지쳤다고.

이수근은 "지난 9년간 성공하려고 달려온 건데, 힘들고 지칠 것"이라며 "20대 때 목표를 이미 이뤄서 그런 것 같다. 목표를 다시 세우는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남성은 "백종원 선생님처럼 내 식당 거리를 만드는 게 꿈"이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1년 하고 현타 왔다면서 백종원 선생님 거리를 어떻게 만드냐. 물론 목숨 걸고 열심히 했을 거다. 그런데 다른 사람들도 열심히 일한다. 하지만 너만큼 버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냐.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아까워서 못 썼던 인건비 300만원 쓰고 1000만원 가져갈래, 수입 없이 모아둔 1억원 쓰면서 놀래?"라고 물었다. 남성은 "사람 써야죠"라고 답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이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때"라며 "휴식도 취하면서 가게를 잘 운영할 계획을 세워라"고 타일렀다.

이수근은 "부모님께 효도하고 아직 할 일이 많다. 정신 차려야 한다"며 "친구 관계 회복하고, 연애하다 수중에 돈이 다 빠져나갔을 때 오는 현타는 지금의 현타보다 몇 배"라고 조언했다.

상담을 마친 남성은 "많이 깨달았다. 오만하게 생각했다. 꿈을 향해 더 노력해야 할 것 같다"며 "초심 잃지 않겠다. '밀양 백종원'이 돼 다시 찾아뵙겠다"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