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태원·노소영 '1조원대 이혼소송' 오늘 선고…재산분할 쟁점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6 08:45
  • 글자크기조절
최태원 SK회장(왼쪽)과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태원 SK회장(왼쪽)과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62)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61)의 1조원대 재산분할을 포함한 이혼소송 결과가 6일 나온다. 이혼소송 제기 5년여만이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2부(부장판사 김현정)는 이날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최 회장은 2015년 혼외자의 존재를 알리면서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힌 뒤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협의 이혼에 실패했다. 같은 해 11월 양측은 조정 절차를 밟았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2018년 2월 정식 소송에 들어갔다.

최 회장이 제기한 소송이 진행되던 도중 노 관장이 2019년 12월 이혼 및 위자료,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반소)을 제기하면서 법정 공방이 합의부로 이관돼 다시 시작됐다.

노 관장은 위자료 3억원과 함께 이혼이 받아들여질 경우 최 회장이 가진 SK 주식의 42.29%(약 650만주)에 대한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분의 평가가치는 전날 종가 기준으로 1조3700여억원에 이른다. 최 회장이 보유한 SK 지분은 1297만5472주(전체 지분의 18.29%)다.

노 관장이 최 회장을 상대로 소송이 끝날 때까지 주식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주식처분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데 대해 법원은 지난 4월 주식 일부인 350만주를 처분하지 못하도록 인용했다.

최 회장은 노 관장이 요구한 지분이 재산분할 대상이 아니라 특유재산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노 관장은 재산 분할 대상인 공동재산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썼다가 "앗, 실수"…그 무인도 3900만원에 다시 팔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