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감기약만 사도 확진자 취급"…규제 풀리자 약국 싹쓸이한 중국인들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58
  • 2022.12.06 13:38
  • 글자크기조절
중국 내 한 약국 /사진=바이두
중국 내 한 약국 /사진=바이두
중국 전역에서 방역 조치가 대폭 완화되자 주민들이 감기 관련 의약품을 사재기하고 있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전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감염자 급증과 그에 따른 의약품 부족에 미리 대비하는 모습이다.

6일 경제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베이징시가 이달 3일부터 인터넷과 약국에서 감기약 등을 구매할 때 실명 등록을 하지 않아도 되게끔 규제를 풀자 의약품 부족 사태에 직면했다.

베이징 보건 당국은 최근까지 온라인 의약품 판매를 중단하고 약국에서 해열제와 감기약 등을 구매할 때 실명을 기록하게끔 했다. 사람들은 아예 약국에서 의약품을 사는 걸 꺼렸다. 실명을 남기면 개인 젠캉바오(건강 QR코드)에 별도 팝업창이 생성됐는데 이 상태로는 식당이나 공공장소 입장이 거부됐다. 또 주민위원회로부터 전화가 오고 사정을 설명해야 하는 등 번거로운 일이 많았다.

감기약만 사도 잠재적 코로나19 감염자로 취급한 것이다. 이 때문에 감기에 걸려도 감기약조차 살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됐다.

하지만 베이징시가 해열제와 기침약, 항생제, 인후통 치료제 등 4종 의약품을 살 때 실명을 밝히지 않아도 되게끔 조치하자 약국과 온라인 판매상 내 의약품은 순식간에 동이 났다. 대표적인 해열제 성분인 이부프로펜의 경우 베이징 내 물량이 완전히 바닥이 났다. 약국들은 물량이 공급되기까지 최소 이틀은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지난달 말 전격 봉쇄가 해제된 광저우도 사정은 비슷하다. 이달 1일부터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음성 확인이 필요 없게 되자 해열제가 바닥났다. 감기약의 경우 평소 판매량의 2.5배 넘게 나가고 있다. 상하이 역시 감기약과 해열제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온라인 의약품 판매 플랫폼 징둥헬스에 따르면 방역 완화 조치 직후부터 중국 전역에서 해열제, 기침약, 항생제 판매가 부쩍 늘어 최근 7일간 해당 의약품 매출이 10월보다 18배 늘었다. 11월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자가 진단 키트 판매량은 무려 344% 급증했다.

의약품 부족 사태를 우려해서인지 전문가들은 사재기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양리 수도의과대학 약학 부소장은 중국경제망과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대부분은 무증상자"라며 "격리 관찰 중 특별한 증상이나 징후가 없으면 푹 쉬고 물을 많이 마시는 걸로 충분하며 대량의 약을 비축하는 건 의미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