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경호 "한-베트남, 내년 교역 1000억불 달성할 것"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6 16:5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추경호(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이동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2.12.06.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추경호(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이동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2.12.06.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 정부가 베트남과 경제협력을 강화해 내년 양국 교역규모를 1000억달러(약 132조원)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서 환영축사를 통해 "통상은 한국과 베트남 양국 경제협력의 지표"라며 "양국 정부와 민간의 노력을 합할 때 2023년 양국 교역 100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양국의 연간 교역 규모는 2016년 451억달러에서 지난해 807억달러로 확대됐다. 지난해 기준 한국의 국가별 교역 규모를 살펴보면 베트남은 중국(3015억달러, 비중 23.9%), 미국(1691억달러, 13.4%), 일본(847억달러 6.7%)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추 부총리는 "한국 정부는 양국 민간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와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며 "무역금융 확대, 세관·통관 개선, 현지 플랫폼 강화 등 전 부처의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했다.

추 부총리는 "경제안보를 위한 공급망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한국은 베트남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등 역내 경제·무역 규범을 선도하고 국제 분업, 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린,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함께 나아가야 한다"며 "한국은 스마트시티, ICT(정보통신기술), 신재생에너지, 환경 인프라 등 미래 과제에 대한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며 베트남과 투자, 기술·인적 교류, 개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추 부총리는 이날 행사 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수석, 팜 빙 밍 베트남 수석부총리와 각각 사전환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부는 경제협력 확대, 기업 애로사항 해소 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