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낮잠 안 자서"…3∼4살 원생들 신체 꼬집고 누른 보육교사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7 06:32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낮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3∼4살 원생들을 강제로 눕히고 꼬집는 등의 학대를 저지른 인천의 한 어린이집 30대 보육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지난 6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30대·여)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6월 인천 연수구 한 어린이집에서 3∼4살 남녀 원생 4명을 강제로 눕히고 신체를 누르거나 꼬집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아이들이 낮잠 시간에 잠을 자지 않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학부모 신고를 받고 어린이집 폐쇄회로(CC) TV에 담긴 2개월가량 영상을 분석한 뒤 학대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 원장도 입건해 조사를 벌였으나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A씨는 학대 행위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