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후크엔터 손절한 윤여정…"루이비통에 18억 사치, 신뢰 깨져"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8,808
  • 2022.12.07 10:06
  • 글자크기조절
배우 윤여정. 2022.03.18 <사진=애플TV플러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윤여정. 2022.03.18 <사진=애플TV플러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윤여정이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와 전속계약을 종료한 배경에 '신뢰'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권 대표와 이사진의 '명품' 구매에 윤여정이 불만을 제기해 왔으며, 후크엔터가 경찰 압수수색을 당한 것과 관련해 제대로 피드백을 주지 않은 것이 결정적이었다고 6일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윤여정과 후크엔터의 결별은 예정된 수순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진호는 "권진영 대표와 이사진이 워낙 화려하게 명품 치장을 많이 한다. 루이비통에서 18억원이 넘는 돈을 쓰기도 했다"며 "윤여정은 '소속사는 일하는 곳인데 왜 이렇게 명품을 치장하고 나오냐'며 이런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불만을 가진 상태에서 압수수색 사건이 터졌고, 압수수색 사건 이후에도 본인에게 바로 피드백해 주지 않는 일련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소속사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후크엔터 전 직원 등을 인용해 "윤여정이 회사에 전속계약 종료를 통보한 시점은 후크엔터가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이후"라며 "일단 압수수색을 받은 것 자체도 실망스러운데 후크엔터는 이 부분에 대한 피드백을 전혀 안 해줬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또 압수수색 이후 후크엔터 측이 가장 먼저 연락한 배우는 이서진이었다고 주장했다.
(할리우드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배우 윤여정.   (C) AFP=뉴스1
(할리우드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배우 윤여정. (C) AFP=뉴스1

그는 "이서진에게 연락할 때 다른 배우들에게도 연락했다면 좋았을 텐데 이선희, 윤여정은 며칠 뒤에나 연락을 받았다"며 "이승기는 압수 수색과 관련해 아예 연락도 못 받았다"고 자신의 유튜브에서 주장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윤여정을 제대로 챙기지 못했고, 결국 신뢰를 잃은 윤여정이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승기와 후크엔터의 정산 갈등 관련, 윤여정이 이승기에게 동조하거나 공감해 떠난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이진호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후크엔터는 지난달 10일 경찰에 압수수색을 당했다. 정확한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배우 박민영의 전연인 강모(41)씨와 관련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오갔다. 강씨가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회사 3곳(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이 최근 압수수색을 당해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