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말에도 마트 갈 수 있을까…주가 상승하는 롯데쇼핑·이마트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7 17:18
  • 글자크기조절
주말에도 마트 갈 수 있을까…주가 상승하는 롯데쇼핑·이마트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 완화 기대감에 국내 대형마트주(株)가 들썩이고 있다. 휴업일이 주말이 아닌 주중으로 조정되는 걸 기대하는 가운데 증권가에선 의무휴업 규제가 완화되면 대형마트 기업들의 실적이 개선될 수 있다며 주목해 볼만하다고 조언했다.

7일 롯데쇼핑 (96,500원 ▼100 -0.10%)은 전 거래일 보다 4700원(5.48%) 오른 9만5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마트 (108,700원 ▲1,700 +1.59%)(-0.61%)는 같은 기간 동안 소폭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으나 전날 7.14% 상승했다.

대형마트주의 대표격인 롯데쇼핑과 이마트의 주가가 상승한 건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가 완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해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이달 중으로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 완화를 위한 상생안이 발표될 예정이란 보도가 나왔다.

해당 상생안엔 의무휴업일 지정에 대한 지자체의 자율성을 확대하고 의무휴업일을 공휴일 대신 평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르면 현재 대형마트는 월 2회 의무휴업일을 지정해야 한다. 의무휴업일은 공휴일 중 지정하는 게 원칙이나 이해당사자 간의 협의를 거쳐 공휴일이 아닌 날로 의무휴업일을 지정할 수 있다.

증권가에선 이번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 완화가 롯데쇼핑, 이마트 등 유통주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키움증권은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지정하면 전체 대형마트 기존점의 매출이 성장할 수 있다고 봤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모든 대형마트 점포에 평일 의무휴업이 적용된다면 산업 전체의 기존점 성장률은 약 3%포인트(p) 개선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교보증권은 구체적으로 이마트와 롯데마트의 연 매출액이 각각 3900억원, 1700억원 정도 확대될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이마트의 트레이더스, 에브리데이, 노브랜드와 롯데쇼핑의 롯데슈퍼와 같은 기업형 슈퍼마켓(SSM) 포함 시 실적 상승 효과도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정소연 교보증권 연구원은 "의무휴업 규제는 지난 10년간 대두됐던 이슈인 만큼 대형마트 업체의 주가에 긍정적인 상승 재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마트와 롯데쇼핑은 오프라인 점포 내 온라인향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나 영업시간 규제에 따라 새벽배송이 제한됐는데 규제 완화가 온라인 매출 확대 및 비용절감 가능해지는 중요한 요인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