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푸틴, 또다시 '핵' 위협…본토 공격 당하자 "모든 수단 동원"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07:17
  • 글자크기조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FPBBNews=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FPBBNews=뉴스1
러시아 본토 군사시설이 연이틀 드론 공격을 받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했다.

7일(현지 시각) 블룸버그와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TV로 방송된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에서 "전 세계 핵전쟁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필요하면 우리가 가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와 동맹을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는 억지 수단이자 방어 수단이라고 강조했지만 핵무기를 먼저 사용하지 않겠다고 공언하라는 위원회의 요구엔 "우리는 미치지 않았다. 우리는 핵무기가 무엇인지 이해하고 있다"며 확답을 피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가장 발전된 핵무기를 갖고 있지만 핵무기를 자랑하고 휘두르고 싶진 않다. 우리는 핵무기를 분쟁을 확대를 유발하는 게 아닌 억지하는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이어 "핵무기 사용은 공격에 대한 방어와 대응 수단이라는 게 우리의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의 핵 언급은 러시아 본토 군사시설이 이틀 연속 드론 공격을 받은 뒤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난 5일 러시아 랴잔주와 사라토프주의 군사 비행장 2곳에서 우크라이나가 날린 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폭발이 일어나 3명이 숨지고 비행기 2대가 손상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역에 70발 넘는 미사일을 쏟아부었지만 6일에도 러시아 쿠르스크주의 비행장 연료 탱크가 드론 공격으로 폭발했다.

이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공습 강도를 높이거나 핵 위협을 재개하는 등 전쟁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진 상황이다.

한편 이날 푸틴 대통령은 10개월째에 돌입한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별 군사 작전은 긴 과정이 될 수 있다"며 "결과가 분명해지려면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했다.

국내 반발이 심했던 추가 동원령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현재 징집된 30만명 중 절반은 전선에 투입됐고 절반은 훈련소에 있다"면서 "현재로선 추가 동원령은 의미가 없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