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T 'UAM 연동 기술' 글로벌 표준 과제로 승인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09:42
  • 글자크기조절
이종민 SKT 미래 R&D 담당(우측 두번째)이 SKT 연구원들과 UAM 연동 기술 표준화를 위한 내부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종민 SKT 미래 R&D 담당(우측 두번째)이 SKT 연구원들과 UAM 연동 기술 표준화를 위한 내부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48,350원 ▲550 +1.15%)은 ITU-T(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의 SG(스터디그룹)11에 자사가 제안한 '안정적인 UAM 서비스 환경을 위한 UAM 서비스 연동구조와 방식'이 표준 과제로 승인됐다고 8일 밝혔다.

ITU-T는 UN(국제연합) 산하 정보통신기술 국제기구인 ITU(국제전기통신연합)의 표준에 대한 연구 및 표준화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현재 약 190개 회원국의 900여개의 산업, 학계, 연구기관 소속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ITU-T의 SG11은 다양한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의 연동구조와 방식 등을 다루는 연구부문이다. 앞서 SK텔레콤은 UAM 기체의 비행 특성, 통신망 체계, UAM 전용 하늘길인 회랑, 전용 이착륙장인 버티포트 등 UAM 서비스 연동구조와 방식을 SG11에 제안했다.

SK텔레콤은 UAM 서비스 연동 구조를 △서비스 계층(운항·관제 시스템) △네트워크 계층(지상망, 상공망, 버티포트) △기체와 선단 계층(기체, 회랑)의 3개 계층으로 분류해 정의하고, 각 계층 간 연동구조와 데이터 통신 등에 대한 청사진을 표준화 안에 담았다.

SK텔레콤의 표준화 안이 ITU-T의 신규 과제로 승인됨에 따라 향후 회원사들과 UAM 각 계층 간 연동구조, 연동을 위한 데이터 종류 등의 세부 표준을 개발하게 된다. 이후 세부 표준안에 대해 예비 승인과 최종 채택 과정을 거치면 정식으로 글로벌 표준이 된다.

UAM 네트워크의 보안성에 대한 표준화 시도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실제 서비스 기술이 ITU-T의 표준 과제로 승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래 R&D(연구개발) 담당은 "이번 표준 과제 승인은 ITU-T가 UAM 관련 기술에 대한 중요성을 공감한 것은 물론, UAM 분야에서의 SK텔레콤 기술력을 인정한 것"이라며 "SK텔레콤의 UAM 표준화를 통해 국내외 UAM 산업 발전과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방 '큰 손' 움직이자, 마포 2억 '쑥'…한 달 만에 벌어진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