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자원확보 열 올리는 전세계···"한국도 광물확보전략 시급"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11:00
  • 글자크기조절
/표=한국무역협회
/표=한국무역협회
미국, 유럽, 중국 등이 핵심광물 확보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해외자원개발 및 자원재순환, 공급망 다변화에 노력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주요국의 핵심광물 확보전략과 시사점' 보고서 발간을 통해 8일 이같이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등 주요국들은 화석연료대체와 그린전환을 위한 재생에너지, 전기동력화의 핵심요인인 배터리 원료 및 희토류 등 핵심광물 확보에 국가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특히 리튬, 희토류를 포함한 주요 광물 수요는 향후 20년 내 수십 배까지 늘어날 전망인데 반해 자원편재성, 자원민족주의 확산 등 국제정세 불안으로 공급위기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다.

국가별 핵심광물 확보 노력을 살펴보면 미국은 2021년 4대 핵심품목의 공급망 검토 보고서 발표 후 미국 내 채굴 확대 및 가공기술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를 단행중이다. 예를 들어 미국 인프라법에는 핵심광물 관련 기술 개발, 생산확대, 배터리부품 제조 등을 위해 에너지부가 5년간 70억달러 이상을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미국은 또 우방국들과 다자간 협의체를 구축해 공급사슬을 연계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중인데 4개국 안보협의체 쿼드(Quad), 10개국이 참여하는 광물 안보 파트너십(MSP) 등이 대표적이다.

EU도 유럽배터리연합(EBA), 유럽원자재연합(ERMA) 등 범유럽 기구를 잇달아 출범시키며 회원국간 입장차를 극복하고 안정적 광물 확보를 위해 노력중이다.

중국도 예외는 아니다. 중국은 희토류 등 풍부한 매장량에도 불구, 자국 내 자원 통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해외 자원 확보를 추진하며 세계 광물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강화중이다.

일례로 희토류 기업을 국영기업으로 통폐합하고, 텅스텐 등 주요 광물에 대한 외국기업의 투자·탐사·채굴을 금지하는 등 주요 광물에 대한 자원 통제를 확대중이다.

또 중국상무부 대외투자 통계연감에 따르면 중국은 2013~2018년 해외 광산투자 및 인수합병에 862억달러(113조7000억원)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가현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핵심광물의 안정적 확보가 디지털 전환과 그린전환에 따른 미래 산업 경쟁 우위 확보의 성패를 결정하게 된다는 인식 아래 중국은 자국 내 자원통제를 강화해 가고 있고 미국, 유럽 등은 자국 생산역량과 우방국간 자원동맹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니켈, 리튬, 희토류 등 핵심광물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는 우리나라도 안정적 핵심광물 확보 전략이 필요하다"며 "해외자원개발 확대 및 지원책 정비, 폐자원 재순환·활용과 탄소가스 저감·대체기술 등 기술개발 확대, 동맹국간 공급망 구축 논의 참여를 통한 공급선 다변화 등에 적극 나서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