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년 상반기 에너지·원자재값 떨어진다...中 경기회복이 변수"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11:00
  • 글자크기조절
(왓포드 시티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미국 노스다코타 왓포드시티 외곽에 위치한 한 유정에서 천연가스가 불길을 뿜고 있는 모습.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주도로 마련된 산유국 협의체 OPEC+가 내달 5일 원유 생산량을 결정하는 회의를 앞두고 추가 감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장중 73.60달러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전장 대비 1.3% 올라 77.24달러로 마감했다. 2022.11.28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왓포드 시티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미국 노스다코타 왓포드시티 외곽에 위치한 한 유정에서 천연가스가 불길을 뿜고 있는 모습.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주도로 마련된 산유국 협의체 OPEC+가 내달 5일 원유 생산량을 결정하는 회의를 앞두고 추가 감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장중 73.60달러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전장 대비 1.3% 올라 77.24달러로 마감했다. 2022.11.28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년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에너지·원자재 가격의 조정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지정학적 불안의 장기화에 따른 수급 불안과 중국의 경기 회복 시기가 주요 변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국내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이하 센터장) 10명을 대상으로 이러한 내용의 '2023년 반기별 주요 에너지·원자재 기말 가격 전망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센터장들은 내년 상반기 경기 침체 국면에 진입하면서 천연가스 가격이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와 공급 위축으로 올해 급등했던 석탄 가격도 내년에는 대체 증산 기대감으로 다소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유는 전체 산업활동의 필수재로 수요 충격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2023년 상·하반기 가격 추이는 대체로 우상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센터장들의 추정 가격을 산술 평균해 산출한 뉴욕상업거래소(NYMEX) 거래 천연가스의 MMBtu(Million Metric British Thermal Unit, 열량 단위)당 가격은 △2022년 11월 말 6.9달러 △2023년 상반기 6.3달러 △2023년 하반기 6.5달러였다. 석탄(국제원자재거래소)의 톤당 가격은 △2022년 11월 말 279달러 △2023년 상반기 206달러 △2023년 하반기 202달러로 나타났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의 배럴당 가격은 △2022년 11월 말 81달러 △2023년 상반기 82달러 △2023년 하반기 84달러로 전망했다.

센터장들은 내년 상반기 중 원자재 대부분의 가격 하락을 전망한 가운데, 10명 중 6명은 2023년에 주목할 핵심 원자재로 가격 강보합세가 전망된 '원유'를 꼽았다. 국내 수입 1위 품목으로 무역 수지에 영향이 크고 정유, 철강, 화학 등 주요 제조업의 원가 구조와 직결되기 때문에 내년에도 원유의 가격 향방이 우리나라 경제 전반에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중동 산유국의 유가 방어 의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공급량 제한 정책 등 공급 축소로 연결될 여지가 있는 만큼 변동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철광석 및 비철금속 예상 가격은 뚜렷한 '상저하고' 흐름을 나타냈다. 2023년 철광석(다렌상품거래소)의 톤당 가격은 △상반기 737위안 △하반기 776위안으로 예측했다. 구리(이하 런던금속거래소)의 톤당 가격은 △상반기 7817달러 △하반기 8290달러로 전망했다. 아연 가격은 △상반기 2963달러 △하반기 3,124달러, 알루미늄은 △상반기 2314달러 △하반기 2552달러로 예상했다. 내년 하반기에는 중국의 코로나 봉쇄 해제 등 불확실한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이차전지 주요 원료의 경우 내년 상반기는 하락세를 전망했지만 하반기는 품목에 따라 전망이 엇갈렸다. 2차전지 양극재의 핵심 광물인 리튬은 연중 가격 조정세를 보일 것으로 봤다. 2023년 중국에서 거래되는 탄산리튬(순도 99%)의 톤당 가격은 △상반기 53만1183위안 △하반기 51만9296위안으로 약간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국내 삼원계(NCM, 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의 주원료인 니켈, 코발트는 수요증가에 힘입어 하반기 중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니켈(이하 런던금속거래소) 가격은 △상반기 2만4200달러 △하반기 2만4905달러, 코발트는 △상반기 5만1178달러 △하반기 5만2633달러로 예측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유통 차질로 가격이 급등했던 주요 곡물의 경우 내년에는 상대적으로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밀가루의 주원료인 소맥의 경우 하반기에 소폭 인상을 예측했다. 날씨와 식량 보호주의 기조에 따라 가변성은 있으나, 작황이 비교적 안정적이고 곡물 최대 소비국인 중국의 사료 수요도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경련은 다만 곡물의 경우 수급과는 별도로 이상 기후 등 구조적인 위기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식량안보의 차원에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자원이 부족해 대부분의 원자재를 수입해야 하는 국내산업의 특성상, 원자재가격 변동은 기업은 물론 민생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면서 "내년에도 경제안보 차원의 불확실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가격 하락 전망과는 별도로 주요 원자재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