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벤투호가 조기축구회냐"…초라한 귀국 포토월에 축구 팬들 '부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477
  • 2022.12.08 17:33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인천공항=뉴스1) 장수영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과 코치진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12년만에 16강에 진출한 뒤 브라질에게 아쉬운 패배를 기록하며 대회를 마쳤다. 2022.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공항=뉴스1) 장수영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과 코치진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12년만에 16강에 진출한 뒤 브라질에게 아쉬운 패배를 기록하며 대회를 마쳤다. 2022.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 축구대표팀이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거두고 금의환향했다. 하지만 이들을 반긴 포토월의 초라한 모습에 실망했다는 팬들의 불만이 나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마치고 7일 오후 4시4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공항에는 선수들을 맞이하기 위해 1000여명에 달하는 인파가 입국장에 모였다.

하지만 이후 공개된 귀국 포토월의 초라한 규모에 팬들은 불만을 표했다. 현장에는 선수단의 절반도 담지 못하는 너비의 포토월이 하나 설치됐다. 포토월은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게 뒤에 설치하는 펼침막을 말한다.

누리꾼들은 2014 브라질 월드컵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포토월을 비교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에는 포토월 배경이 두 개였다. 2018 러시아 월드컵 포토월도 두 개였으며 레드카펫도 마련됐다. 선수들을 위한 기념 머플러도 제공됐다.

누리꾼들은 "16강까지 갔는데 대접이 왜 이 모양이냐" "돈 너무 아낀다" "동네 조기축구회 기념사진 같다" "인원이 몇 명인데 달랑 저거 하나 해뒀냐" 등 대한축구협회를 거세게 비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