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표팀 주치의 "손흥민, 도핑 걱정에…진통 참고 뛰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21:17
  • 글자크기조절
(도하 로이터=뉴스1) 이유진 기자 = 대한민국은 지난 6일(한국시간) 치러진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안와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투혼'을 펼친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경기 후 "선수들 모두 너무 고생해줬다. 헌신해주는 모습이 고마웠고 감명 받았다. 이 자리를 빌어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하 로이터=뉴스1) 이유진 기자 = 대한민국은 지난 6일(한국시간) 치러진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안와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투혼'을 펼친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경기 후 "선수들 모두 너무 고생해줬다. 헌신해주는 모습이 고마웠고 감명 받았다. 이 자리를 빌어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 주치의였던 왕준호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손흥민의 건강 상태에 대해 말했다.

8일 방송된 YTN '뉴스라이더'에는 왕준호 교수가 출연해 손흥민의 안와골절 부상을 언급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소속팀 경기 중 안와골절 부상을 입었다. 그는 광대뼈에 네 군데 골절이 있어 3개로 고정하는 수술을 받았으나 마스크를 쓰고 한국 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4경기에 모두 풀타임으로 출전하는 투혼을 보였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022.1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022.1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왕 교수는 손흥민의 통증에 대해 "직접 물어봤는데 다행히 뛸 때 통증은 없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의사로서는 수술한 지 3주도 안 돼서 경기를 한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특히 헤더를 할 때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는데 다행히 아무 문제 없이 잘 끝나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뉴스1) 장수영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12년만에 16강에 진출한 뒤 브라질에게 아쉬운 패배를 기록하며 대회를 마쳤다. 2022.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공항=뉴스1) 장수영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12년만에 16강에 진출한 뒤 브라질에게 아쉬운 패배를 기록하며 대회를 마쳤다. 2022.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왕 교수는 또 "보통 수술 후에는 2~4주 마약성 진통제나 강한 약을 사용한다. 그런데 (손흥민은) 도핑과 약물 검사 때문에 수술 당일 마취 중에 한 회만 사용하고, 그 다음에는 진통제 중에 가장 약한 타이레놀 계통의 약만 먹고 진통을 참고 지냈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이 수술 후 3주도 채 지나지 않아 대회에 출전한 것에 대해서는 "(경기에 나가겠다는) 의지가 너무 강하고 국민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너무 강해서 말리기가 어려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술은 다행히 잘됐다. 안과 교수님도 이중시(사물이 2개로 보이는 현상) 같은 후유증이 많이 남을 수 있다고 걱정을 하셨는데, 그런 증상 없이 회복된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했다.

다만 "지금은 후유증이 없더라도 시간 날 때 안과에 가서 다시 한 번 점검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