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메시가 아르헨 대통령으로? "월드컵만 우승하면 가능" 전 대통령 주장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9 13:40
  • 글자크기조절
8강전 호주 경기를 이기고 기뻐하는 리오넬 메시. /사진=AFPBBNews=뉴스1
8강전 호주 경기를 이기고 기뻐하는 리오넬 메시. /사진=AFPBBNews=뉴스1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5·PSG)가 아르헨티나 대통령으로?

스페인 마르카는 9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할 경우 팀 주장 메시가 대통령에도 오를 수 있다고 전 아르헨티나 대통령 마우리시오 마크리가 주장했다"고 전했다.

마르키 전 대통령은 '아르헨티나가 월드컵에서 우승할 경우 메시가 대통령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우리 모두 메시를 대통령으로 뽑을 것"이라며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 "메시는 세계 최고 선수이며, 아르헨티나 국민 80%는 메시가 세계 챔피언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통령 선출' 발언은 농담이겠지만, 그만큼 메시의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는 뜻이기도 했다.

이번 카타르 대회를 통해 메시는 자신의 첫 월드컵 우승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8강에 오른 상태다. 이번 카타르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라고 밝힌 메시는 매 경기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팀을 이끌었다. 조별리그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전에서 골을 터뜨렸고, 16강 호주를 상대로도 선제골을 뽑아내 자신의 월드컵 통산 '9호골' 기록을 작성했다. 이로써 메시는 '레전드' 디에고 마라도나의 월드컵 득점 기록(8골)을 뛰어넘었다.

아르헨티나 역시 월드컵 우승에 목말라 있다. 1986년을 끝으로 36년 동안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마라도나 이후 새로운 월드컵 영웅을 기다리고 있다. 메시가 그 주인공이 되기를 바란다.

일단 아르헨티나의 8강 상대 네덜란드를 넘는 것이 관건이다. 네덜란드는 세계 최고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를 중심으로 끈끈한 플레이를 펼치는 팀이다. 멤피스 데파이(바르셀로나), 코디 각포(에인트호벤) 공격진의 한 방도 강력하다. 이번 대회 아르헨티나는 메시에게 상당히 의존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테르), 훌리안 알바레스(맨시티) 등이 더 많인 도와줘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베팅전문 오즈체커에 따르면 28개 유럽 베팅사이트들은 아르헨티나의 근소한 우세를 예상했다. 승리 배당률을 살펴보면 아르헨티나는 1.3, 네덜란드는 2.75였다. 배당률이 낮을수록 받는 돈을 적지만 맞힐 확률을 높다는 뜻이다.

8강전 호주 경기를 이기고 기뻐하는 리오넬 메시. /사진=AFPBBNews=뉴스1
8강전 호주 경기를 이기고 기뻐하는 리오넬 메시.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