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삼, 뒤늦은 이혼 발표..."엄마·동생까지 욕들어" 의미심장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3,929
  • 2022.12.09 13:09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가수 정삼이 최근 아내와 이혼했다고 고백했다.

정삼은 13일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해 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그는 "법정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진짜 이혼했다", "제 욕, 저희 어머니 욕, 제 동생 욕까지 들었다", "제가 극단적 시도도 세 번이나 했다"고 밝혔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또 딸에게 '이혼하면 아빠 안 보고 살 것'이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정삼의 사연에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 등 세 MC는 깊은 한숨을 내쉬며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했다.

정삼은 1992년 1집 앨범 '가깝고도 먼 고향'으로 데뷔했다. KBS '인간극장'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2003년 노래 '미스 리'가 흥행해 화제를 모았다.

MBC 무용단원 출신인 김유리씨와 1999년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