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이거 보고도 변기 뚜껑 안닫을래? "솟구쳐 오르는 비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9 14:45
  • 글자크기조절
녹색 레이저 빛이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작은 물방울 육안으로 확인시켜 준다. /사진=콜로라도 볼더 대학
녹색 레이저 빛이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작은 물방울 육안으로 확인시켜 준다. /사진=콜로라도 볼더 대학
변기 물을 내릴 때 맨눈으로 볼 수 없는 작은 물방울이 어느 정도까지 분출되고 확산하는지 보여주는 과학실험 영상이 공개됐다.

8일(현지 시각) 미국 콜로라도 볼더 대학 연구진은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작은 물방울이 확산하는 방식을 시각화해 속도와 범위 등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도 소개됐다.

변기를 내릴 때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비말이 분출된다는 사실은 이미 60여년 전에 확인됐다. 다만 이를 시각적으로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대학 측 설명이다.

연구진은 뚜껑을 닫지 않고 변기 물을 내릴 때 물방울의 움직임을 레이저와 카메라를 통해 관찰했다.

물을 내릴 때 튀는 물방울 입자 속도는 초당 2m로 측정됐고 물을 내린 후 약 8초 이내에 화장실 상공 1.5m까지 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입자들은 이후 공기를 통해 이동해 실험실 천장까지 도달하고 심지어 방 안으로 퍼졌다. 큰 입자는 빠르게 가라앉을 수 있지만, 작은 입자는 더 오래 떠 있는 경향이 있었다.

이 입자에는 대장균이나 노로바이러스와 같은 병원균들이 묻어 있기도 해 사람들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연구진들은 이번 실험을 변기에서 물만 내리는 방식으로 진행했고 화장지 등 고형 폐기물을 함께 넣지는 않았다. 또 북미지역의 공중화장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뚜껑 없는 변기에서만 진행됐다.

해당 논문의 주요 저자인 존 크리말디 콜러라도 볼더 대학 연구진은 "우리는 비말 입자가 그냥 떠오를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로켓처럼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해당 연구가 비말 분출을 줄이기 위한 새로운 변기 디자인을 실험하는 데 사용돼 화장실 소독과 환기 방식 혁신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녹색 레이저 빛이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작은 물방울 육안으로 확인시켜 준다. /사진=콜로라도 볼더 대학
녹색 레이저 빛이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작은 물방울 육안으로 확인시켜 준다. /사진=콜로라도 볼더 대학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