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년만에 1억 모은 20대 "부모님이 말릴 정도로 아꼈다"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김윤희 PD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326
  • 2022.12.10 07:30
  • 글자크기조절

'싱글파이어'는 2030 밀레니얼 세대 + 1인가구의 경제적 자유와 행복한 일상을 위한 꿀정보를 제공하는 유튜브 경제·재테크·라이프스타일 채널입니다.


치솟는 물가에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생활하는 '무지출 챌린지'가 2030세대 사이 유행이다. SNS에 지출하지 않은 기간과 소비 내역을 인증하는 것이다.

유튜브 채널 '헤그랑'을 운영하는 직장인 정혜진씨(27)는 '무지출 챌린지'의 선두주자다. 자신의 절약하는 비법을 영상 콘텐츠로 만들어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다. 무려 한 달에 22일이나 돈을 쓰지 않은 적도 있다고 한다. 한 달 생활비는 30만원 안팎을 유지하려고 노력 중이다.

3년간 대학병원 간호사로 일했던 그는 현재 2년 가까이 교육 관련 스타트업에 다니고 있다. 현재까지 모은 돈은 1억3000만원 남짓. 1억원을 모으기까지는 3년여가 걸렸다고 한다. 월급의 80% 이상을 꼬박꼬박 저축한 덕이다.

정씨는 평생 일만 하면서 살기는 힘들겠다는 생각에 절약과 투자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한다. 그는 "월급만으로는 집을 살 수 없는 시대가 됐다는 생각이 들던 차에 재테크 열풍이 불면서 절약에 관심이 생기게 됐다"고 말했다.

평범한 20대 직장인이 1년에 2000만∼3000만원씩 저축을 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정씨는 친구들이 쇼핑하러 갈 때 안 가고 아무리 피곤해도 절대 택시를 타지 않았다. 오죽하면 부모님이 "왜 그렇게까지 아끼냐"고 말할 정도였다.

절약, 투자 관련 유튜브 채널 '헤그랑'을 운영하고 있는 정혜진씨
절약, 투자 관련 유튜브 채널 '헤그랑'을 운영하고 있는 정혜진씨

그는 "마음 먹고 한 번 비싼 가방을 사 본 적이 있는데 살 때는 기뻤지만 너무 후회가 됐다"며 "나에게는 돈을 저축하는 데서 오는 안정감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그 때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정씨는 이렇게 모은 돈으로 부동산 투자를 하기 위해 공부를 하고 있다. 2023년에는 부동산 경매로 물건을 낙찰받아보는 것이 목표다. 그는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다보면 언젠가 경제적 자유에 다다를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2030 세대의 경제적 자유를 위한 투자 정보를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 '싱글파이어'에 업로드된 영상을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헤그랑의 더 구체적인 절약 노하우는 영상을 참고해 주세요. '싱글파이어'에 오시면 더 많은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