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코, '제29회 기업혁신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머니투데이
  • 이동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9 16:37
  • 글자크기조절
폐기물 수집운반 토탈 서비스 '업박스'(UpBox)의 운영사 리코(Reco, 대표 김근호)는 지난 8일 서울 중구 소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9회 기업혁신대상'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김근호 리코 대표(사진 가운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구성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리코
김근호 리코 대표(사진 가운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구성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리코
기업혁신대상은 기업의 경영혁신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산업계 전반에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리코는 '폐기물 관리의 기준이 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총 6개 분야의 혁신을 추진하고 있는데, 그 중 △폐기물 관리 체계 고도화 △폐기물 근로자 작업환경 개선 등을 높이 평가받아 산업통장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게 됐다.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는 불법 폐기물은 일반적으로 정확한 추적과 관리가 어려운 운반 과정에서 발생한다. 이에 리코는 눈금이 있는 수거 용기, GPS가 탑재된 차량, 실시간 데이터 관리가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폐기물 관리 체계를 개선, 폐기물 시장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고 있다. 이외에도 AI 부피 측정, 차량 동선 최적화 솔루션 도입을 통해 기술 고도화를 실천하고 있다.

리코는 근로자 작업환경 개선에도 집중하고 있다. 폐기물 산업은 노후하고 영세한 시장으로 근무자의 작업환경이 보장되기 어려운 실정이다. 리코는 주 6일제로 운영되던 기존 업계의 관행을 탈피해 주 5일제로 개편했다. 또 수거 일정 및 차량 관리 등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운반자 전용 소프트웨어와 태블릿 PC를 지원해 양질의 근로환경을 조성한 바 있다.

김근호 리코 대표는 "폐기물 산업의 비효율을 개선하고 자원순환율을 높이고자 했던 그간의 노력이 수상으로 이어져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와 비즈니스를 위한 서비스로 폐기물 시장의 혁신을 이뤄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