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잉社와 경쟁?…첫 중국산 여객기 C919, 둥펑항공에 인도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9 20:49
  • 글자크기조절
중국 둥펑(東方)항공이 9일 국영 제조업체 중국상용항공기(COMAC)가 생산한 C919 장거리 제트 여객기를 인도받았다고 중국 국영 TV가 보도했다. / 사진제공=뉴시스
중국 둥펑(東方)항공이 9일 국영 제조업체 중국상용항공기(COMAC)가 생산한 C919 장거리 제트 여객기를 인도받았다고 중국 국영 TV가 보도했다. / 사진제공=뉴시스
국영 제조업체 중국상용항공기(COMAC)가 생산한 C919 장거리 제트 여객기가 9일 중국 둥펑(東方)항공에 인도 됐다고 중국 국영방송인 CCTV가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C919기는 모두 164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단일 통로 항공기다. 국영 중국상용항공기(COMAC)가 에어버스 A320 및 보잉 737과 경쟁을 기대하며 16년만에 개발을 마친 기종이다.

이날 C919를 인도 받은 둥펑항공은 중국 4대 항공사 중 하나다. 실제 C919기가 어느 노선에 투입될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C919기는 지난 2017년 5월 첫 비행에 성공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COMAC는 지난달 중국 업체로부터 C919기 300대 주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앞서 GE캐피털 항공 서비스와 태국의 시티항공 등 28개사로부터 C919기 815대를 주문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