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군 캠프 가도 된다" 키움 오타니, 퓨처스 감독은 프리패스 줬다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4 20:02
  • 글자크기조절
키움 김건희가 지난 9월 홈구장 고척스카이돔에서 응원 차 방문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동윤 기자
키움 김건희가 지난 9월 홈구장 고척스카이돔에서 응원 차 방문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동윤 기자
내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에서 열릴 키움 히어로즈 스프링캠프는 새 얼굴들이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모처럼 외부 FA 영입을 한 덕분이다. 원종현(35), 이형종(33),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26) 등 그동안 키움과 연이 없던 선수도 있고 임창민(37), 에디슨 러셀(28) 등 반가운 얼굴도 있다.

여기에 또 한 명의 익숙하지만, 아직 낯선 새 얼굴이 등장할지도 모르겠다. 2023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6번으로 지명된 신인 김건희(18)가 그 주인공이다.

신장 185㎝, 체중 87㎏ 체격의 김건희는 드래프트 당시부터 투·타 겸업에 도전하는 '키움의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로 불리며 유명세를 탔다. 포수로서 메이저리그급 2루 팝 타임(Pop time, 포수가 투수로부터 공을 받은 뒤 곧장 2루로 던졌을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보여줄 정도로 강한 어깨를 지녔다. 메이저리그 평균 팝 타임이 2초 언저리인데 김건희는 원주고 시절 평균 1.81초, 최고 1.76초까지 나왔다. 이렇듯 강한 어깨로 최고 시속 151㎞의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이기도 하다. 고교 3학년에만 9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29를 기록했다.

다만 프로 무대는 차원이 다르다. 그걸 알기에 키움도 "투·타 겸업이 가능한 재능이라 생각한 것은 맞다"면서도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최대한 말을 아껴왔다. 지난달 강원도 원주에서 열린 키움 마무리캠프는 김건희의 투·타 겸업 가능성을 처음 확인하는 무대였다. 설종진(49) 키움 퓨처스리그팀 감독도 캠프의 주요 목적 중 하나로 김건희의 투·타 가능성을 꼽았다.

캠프 초반 김건희는 타격과 1루 수비만 했다. 1루에서 펑고만 받았고, 포수로서 기량은 확인하지 않았다. 캠프 중반부터는 공도 던지기 시작했다. 오전엔 피칭하고 오후엔 타격 연습을 하는 식이었다. 키움은 '타자' 김건희에게 한 가지 과제를 내줬다. 직구는 무조건 밀어서 치라는 것이었다. '타자' 김건희는 모든 공을 밀어침과 동시에 우측 담장도 훌쩍 넘기면서 이 과제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설 감독은 "타격할 때 변화구와 직구를 나눠서 치게 했다. 직구와 사람이 던지는 공은 무조건 밀어서, 변화구는 좌우 어디든 상관없으니 라인드라이브로 치라는 것이었다"면서 "그런데 밀어 치면서 우측 담장을 넘긴다. 고졸 선수가 이 정도면 A+급"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아직 타격 포인트가 뒤에 잡혀 있긴 하지만, 요령은 가르치면 된다. 기본기는 잘 갖춰져 있다. 타자로서 김건희는 매 타석 긍정적인 자세와 빠른 배트 스피드다. 거기에 유연한 손목으로 밀어서 담장을 넘길 힘까지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키움 김건희가 2022 원주 마무리캠프에서 피칭하고 있다./사진=키움 히어로즈
키움 김건희가 2022 원주 마무리캠프에서 피칭하고 있다./사진=키움 히어로즈

'투수' 김건희에게는 오로지 직구만 최대 80%의 힘으로만 던지게 했다. 그런데 시속 142㎞가 쉽게 나왔다. 설 감독은 "가장 걱정했던 것이 '포수 출신이 투수를 하면 팔 스윙이 작아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김)건희에게선 그 모습이 안 보였다. 마운드에선 (원래 투수였던 것처럼) 폼이 자연스러웠다. 뒤에서 코치들과 보는데 던지기까지 투구폼이 딱 (안)우진이 폼이었다. 물론 던지고 나서 (미트를) 때리는 것까진 우진이가 훨씬 낫지만, 건희는 고졸인데도 팔 스윙이나 손목 힘이 좋아서 볼에도 힘이 느껴졌다"고 모두가 감탄한 순간을 떠올렸다.

사실 퓨처스 코치진은 김건희에 대한 기대를 애써 누르고 있었다. 스카우팅 리포트에 적힌 것과 실제 모습이 다른 경우는 얼마든지 있기 때문. 하지만 김건희는 한 달도 안 되는 짧은 시간에 코치들의 마음을 들뜨게 했다. 설 감독은 "리포트대로 '그 정도까진 아니겠지' 했는데 막상 던지는 것을 보고 우리가 놀랐다. 근력량 등 전체적인 피지컬 면에서 A급으로 판정됐고 그러다 보니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래서 관리도 좀 더 세심해졌다. 캠프 막바지에는 김건희에게 공도 방망이도 쥐여주지 않았다. 설 감독은 "오히려 더 조심하게 됐다. 욕심부리다가 다칠까 봐 걱정했다. 투·타 훈련을 같이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본인도 처음에는 힘들어하다가 끝날 무렵에는 확실히 힘들어하는 것이 우리 눈엔 보였다. 물론 본인 입으로는 지쳤다고 말하지 않더라"고 웃었다.

신인이 첫 스프링캠프를 1군에서 맞이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설 감독은 김건희에게 프리패스권을 부여했다. 그는 "마무리캠프가 끝나고 나서 홍원기 감독에게 '구단에서 방향을 정했으니 1군에 데리고 가도 될 것 같다'고 보고했다. 어차피 1군에서 쓸 자원이면 감독님과 단장님이 잘 상의해서 1군 코치진에게 보여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봤다. 가서 아직은 아니다 싶으면 내가 또 매뉴얼에 맞게 움직이면 된다. 사람마다 보는 눈을 다르겠지만, 당분간 투·타를 함께 해도 괜찮을 것 같다"고 높게 평가했다.

모두가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하지만, 수많은 재능을 육성해온 지도자는 KBO리그에도 제2의 오타니가 탄생하길 바랐다. 설 감독은 "두 개가 다 잘되면 좋은 일이다. KBO리그에서도 몇 없던 일이고 구단의 이러한 도전 자체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국 야구 발전을 위해서도 투·타 잠재력이 모두 있으면 도전해도 괜찮다고 보고 (김)건희의 재능은 충분하다"고 힘줘 말했다.

설종진 고양 히어로즈 감독./사진=키움 히어로즈
설종진 고양 히어로즈 감독./사진=키움 히어로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0억 쏘는 정부…"1인당 숙박비 3만원·휴가비 10만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