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韓 경제, 세계 15위 밖으로…30년뒤 인도네시아에도 밀린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237
  • 2022.12.12 12:20
  • 글자크기조절

골드만삭스 '2075년 경제전망 보고서'…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문제, 경제와 직결…
세계 '톱5' 경제대국도 지각변동…
세계 12위 한국, 성장 멈춰 순위 밀리고…
인니·나이지리아·이집트·파키스탄 등 도약

저출산·고령화 등 노동 인구 감소 문제에 직면한 한국이 오는 2050년엔 세계 경제 순위 15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 광화문의 한 횡단보도를 건너는 시민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출산·고령화 등 노동 인구 감소 문제에 직면한 한국이 오는 2050년엔 세계 경제 순위 15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 광화문의 한 횡단보도를 건너는 시민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출산·고령화 문제가 전 세계 경제 순위를 뒤바꿔 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출산율 세계 꼴찌'인 한국의 경제 규모는 오는 2050년 세계 15위권 밖으로 밀려나는 반면 인도네시아·멕시코·나이지리아 등 인구 대국이 약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2075년으로 가는 길'이라는 제목의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향후 30~50년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 성장의 무게가 아시아 쪽으로 더 기울 것"이라며 "현재 1%대인 세계 인구증가율이 2075년엔 0%에 수렴해 미래의 경제 규모를 가를 핵심 요소는 인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출산과 고령화에 시달리는 선진국과 달리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인도네시아·파키스탄·필리핀 등 아시아 개발도상국과 이집트·나이지리아 등 아프리카 국가들이 급부상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2022년 현재 미국·중국·일본·독일·인도 순인 세계 톱5 경제 대국은 2050년 중국·미국·인도·인도네시아·독일 순으로 바뀔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경제 1위로 올라서는 한편 인도와 인도네시아가 무서운 기세로 성장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다.

2075년엔 중국과 인도, 미국,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가 세계 5대 경제 대국을 구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이 중국에 이어 인도에도 밀려 경제순위 3위로 주저앉고, 나이지리아가 2050년 15위에 이어 2075년 5위까지 도약한다는 것이다. 이밖에 멕시코와 이집트, 파키스탄, 필리핀 등이 앞으로 30~50년 뒤 경제 순위 15위권에 드는 국가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韓 경제, 세계 15위 밖으로…30년뒤 인도네시아에도 밀린다"


'출산율 꼴찌' 한국, 경제성장률 뒷걸음질 전망


반면 올해 세계 경제순위 12위권인 한국은 2050년엔 15위 밖으로 완전히 밀려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다.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2020년대 평균 2%에서 2040년대 0.8%로 떨어진 뒤 2060년대 -0.1%, 2070년대 -0.2% 등으로 역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가 성장률 전망치를 내놓은 34개국 가운데 마이너스 성장률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한 국가는 한국이 유일했다.

한국의 실질 GDP는 2030년대 2조달러(약 2600조원)에서 2060년 3조3000억달러(약 4300조원), 2075년 3조4000억달러(약 4400조원) 수준에서 정체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이미 경제 대국으로 자리 잡은 중국(57조달러), 인도(52조5000억달러), 인도네시아(13조7000억달러)는 물론 필리핀(6조6000억달러), 방글라데시(6조3000억달러), 말레이시아(3조5000억달러) 등보다도 작은 규모다.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가 심각한 한국의 경제 규모가 정체돼 앞으로 30년 뒤에는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등 개도국에도 뒤처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 중구의 한 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 2017.7.11/뉴스1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가 심각한 한국의 경제 규모가 정체돼 앞으로 30년 뒤에는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등 개도국에도 뒤처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 중구의 한 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 2017.7.11/뉴스1
고령화 속도가 빠른 한국은 노동인구 감소 문제에 직면해 결국 경제성장이 정체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머니투데이 DB
고령화 속도가 빠른 한국은 노동인구 감소 문제에 직면해 결국 경제성장이 정체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머니투데이 DB
다만 한국의 1인당 실질 GDP는 2075년 10만1800달러(약 1억3000만원)로 미국(13만2200달러), 유럽(10만4300달러) 등을 추격할 것으로 전망됐다. 결국 1인당 국민소득은 미국·유럽과 큰 차이가 없는 고소득 국가로 성장하지만, 저출산 등에 따른 노동 인구 감소로 전체 경제 규모가 뒷걸음질한다는 진단인 것이다.

한국과 비슷한 저출산·고령화에 문제에 직면해 있는 일본도 2022년 경제 순위 3위에서 2050년 6위, 2075년 12위로 뒤처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 경제를 이끌어 온 독일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의 퇴진도 주목할 대목이다. 2050년엔 독일 5위, 영국 7위, 프랑스 9위로 순위가 조정된 뒤 2075년엔 독일 9위, 영국 10위, 프랑스 15위로 각각 주저앉을 것으로 예측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