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생활비 월 500만원 줘도 부족…아내 사치" 폭로한 男배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4,872
  • 2022.12.12 14:56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중견배우 주우가 아내인 김선희씨와 경제관의 차이로 갈등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주우와 김선희씨가 출연했다.

주우는 아내에게 한 달에 500만원씩 12년간 생활비를 줬지만 매달 200만~300만원씩 적자가 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적자의 원인은 아내의 사치라고 주장했다.

그는 "택배가 매일 온다. 문을 거의 막을 정도"라며 "무슨 택배가 매일 오냐고 물어보면 다 사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옷 5벌을 주문하면 다 입어 보고 3~4벌은 반품한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청소기도 7~8대가 있다. 차량용, 이불용, 유·무선 청소기 등 종류별로 다 있다. 왜 저런 게 다 있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훌라후프도 3개나 있다"며 아내의 소비 습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생활비 월 500만원 줘도 부족…아내 사치" 폭로한 男배우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주우는 또 아내가 항공사 승무원이지만, 정확히 얼마를 버는지도 모른다며 "제가 주는 돈 외에도 본인이 버는 돈도 쓰고 있다. 살림에 보탬이 안된다"고 토로했다.

다만 김선희씨는 "남편이 주는 500만원은 우리 세 식구의 한달 생활비"라고 해명했다. 혼자 500만원을 모두 쓰는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그는 또 보험료, 대출 이자, 관리비·공과금, 부모님 용돈 등으로 생활비 대부분이 나간다며 자신이 쓰는 돈은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주우는 1999년 MBC 2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에덴의 동쪽', '싸인', '맨도롱 또똣'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대 최대 127억불 적자…수출 효자도, 수출 공식도 없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