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자산운용 "내년 경기둔화·고물가 지속..채권형 주식 주목"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5 11:01
  • 글자크기조절
신한자산운용 "내년 경기둔화·고물가 지속..채권형 주식 주목"
내년에도 고금리 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순자산 가치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키는 채권형 주식에 주목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신한자산운용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펀드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간해 판매사 외 기관투자자에게 배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22년 트렌드, 23년 전망, 23년 ESG트랜드로 구성하고 높아진 금리와 경기둔화의 환경에서 펀드시장에 영향을 주는 4가지 이슈에 대해 분석했다.

송태헌 신한자산운용 상품전략센터 수석부장은 "내년 경기국면은 경기 둔화 및 고물가가 지속될 것"이라며 "경기가 역성장 수준 침체에 빠지지 않는 한 통화완화 시점도 늦춰지고 속도도 완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 상승으로 안전자산 중심의 자산배분이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강조했다.

송 수석부장은 "금리 상승 환경에서 주식투자는 주가가 고점 대비 많이 하락한 것을 고려해 평균 매입가격을 관리할 수 있는 적립식 투자가 적합할 것"이라면서 "고금리 환경에서 기업간 펀더멘털의 차별화는 심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꾸준한 자본적지출을 유지하고 높은 ROE(자기자본이익률)를 유지해 순자산 가치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키는 채권형 주식에 주목할 것"을 제안했다.

연금상품의 변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송 수석부장은 "TDF(타깃데이트펀드) 중 설정액이 가장 많은 2025상품의 타깃 데이트가 3년 앞으로 다가왔다"며 "매월 발생한 인컴수익을 분배하는 정기적 분배금 상품이 ETF(상장지수펀드)에 이어 퇴직연금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지난 6월 신한자산운용이 국내 최초 월배당 ETF인 'SOL 미국S&P500 ETF'를 출시하며 시장을 이끌었다. 이후 업계에서 월지급 상품이 지속 출시되며 반 년 만에 7000억원대 시장이 형성됐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에 대해서는 "올해 지속적으로 성장세가 둔화됐으나 순유입 기조는 유지됐고 ESG 외 펀드들에서는 자금유출이 지속된 것을 고려하면 ESG 테마 자체의 퇴조로 보기에는 시기상조"라며 "ESG가 실행 단계로 넘어가면서 현실에서 다양한 이해관계가 상충하는 등 성장통을 겪는 단계"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논란이 많았음에도 탄소중립 및 배출량 관련 이슈는 표준 및 규정 마련으로 구체화되는 등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며 가능성을 제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43.9만원 올라도 '저평가'…예측 불가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