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름다운 결별은 없다'···고려아연 두 창업주 일가 지분 경쟁 본격화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5 17:01
  • 글자크기조절

테라닉스 등 영풍 측, 670억원 상당 고려아연 지분 '폭풍 매집'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3세 경영시대 막을 올린 고려아연을 둘러싸고 두 창업주 일가의 지분 경쟁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영풍 계열 관계사들이 고려아연 지분을 약 2개월에 걸쳐 670억원 어치 넘게 사들이면서 고려아연의 계열분리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테라닉스가 지난 10월~11월 4만9728주를, 코리아써키트가 8월 말~12월 5만2941주를, 에이치씨유가 11월 1만1000주를 각각 사들였다. 총 11만3669주다. 일자별 주식 취득단가는 57만2100원~65만4500원에 걸쳐 있으나 이들이 장매매수한 주식 수량을 15일 종가(59만1000원)로 환산시 671억원이 넘는 상당량이다.

고려아연은 고(故) 장병희·최기호 창업주가 설립한 영풍 그룹 계열사다. 현재도 영풍이 고려아연의 최대주주(3분기말 26.11%)다. 창업 이후 장씨 일가가 전자계열을, 최씨 일가가 고려아연 등 비전자계열의 경영을 맡기로 했던 암묵적인 합의가 유지돼 왔다.

고려아연과 영풍 간 전운이 감지된 것은 지난 8월이다. 당시 고려아연의 최대주주 등 소유주식 변동 신고에 따라 코리아써키트가 8월23일~8월26일 5602주를, 에이치씨가 800주를 사들인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두 법인 모두 이번 장내 매수 전에는 고려아연에 대한 지분이 없었다. 6400여 주를 8월26일 종가(58만5000원)로 환산하면 37억원 어치가 넘는 규모였다.

당시 37억원에 비하면 이번 영풍 측의 고려아연 지분 매입량은 훨씬 커서 두 일가가 지분 경쟁에 본격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시에서 최씨 측 일가도 3800여 주, 최씨 측 지분으로 분류되는 영풍정밀도 1만7611주 고려아연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함께 보고됐지만 영풍 측이 사들인 주식 수에 비하면 적다.

고려아연 대주주가 현재 영풍인만큼 최씨 일가의 고려아연에 대한 지분율은 장씨 일가 측에 비해 적다. 다만 재계에서는 향후 고려아연도 지분 경쟁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고려아연은 이미 한화그룹을 우호 세력으로 합류시켰다. 지난 8월 고려아연이 한화그룹과 신사업 분야 사업 제휴를 맺으면서 당시 한화계열 한화H2에너지USA가 고려아연 지분 5%를, 한화임팩트가 고려아연 지분 1.88%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고려아연은 자사주 활용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지난 11월 LG화학과 (주)한화는 23일 고려아연과 각각 LG화학이 2576억원, (주)한화가 1580억원(추정) 규모 자사주를 맞교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것이 대표적이다. 양사는 고려아연과 각각 미래 성장동력 사업에 대한 협력 MOU(양해각서)도 체결했다.

지분스왑으로 LG화학은 고려아연 지분 1.94%를, (주)한화는 1.2%를 각각 확보했다. 이밖에 금융권, 외국인 투자자 등을 우호세력으로 끌어들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번 지분 매입 전 영풍을 비롯한 장씨 일가의 고려아연 지분율은 31.36%,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1.72%) 등 최씨 측 고려아연 지분율은 14.83%다. 여기에 한화 측 지분율 8.08%, LG화학 1.94%, 고려아연과 지분스왑한 트라피구라 지분율 1.56%를 더하면 26.41%까지 올라갈 수 있다.

한편 고려아연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어 최윤범 회장 승진안을 통과시켰다. 당시 이사진 전원이 승진안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승진과 동시에 고려아연이 현재 신사업으로 내걸고 있는 이차전지 소재사업, 신재생에너지 및 수소사업, 자원순환 사업 등을 가속화하는 것은 물론 영풍과의 지분정리를 과제로 안게 됐다.

이사회는 올해 3분기말 기준 총 11인으로 사내이사가 4명, 기타 비상무이사가 1명, 사외이사가 6명이다. 장형진 영풍 대표이사 회장이 기타비상무이사로 참여중인 것을 제외하면 사내이사는 모두 최윤범 회장 측 이사라고 할 수 있다. 장 회장은 장병희 영풍그룹 창업주의 차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