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프로젠제약,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감기약 15종 생산 풀가동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9 10:14
  • 글자크기조절
에이프로젠의 계열사 에이프로젠제약 (370원 ▲18 +5.11%)은 감기약 품귀 현상에 대비해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감기약 생산 라인을 풀가동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에이프로젠제약은 28종의 해열 진통 감기약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이 중 9종은 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이고 19종은 약국에서 누구나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다.

보유한 감기약 28종 가운데 15종이 코로나19 환자에게 권장되는 진통해열제 성분 아세트아미노펜이 주성분이다. 대표 일반 감기약은 타이레놀의 주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일반의약품 '오메콜' 시리즈다. 종합 감기약 '오메콜F캡슐'과 코감기약 '오메코정', 목감기약 '오메코프S캡슐'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로 감기가 급격하게 번지고 있어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 생산량이 감소했던 감기약이 유럽과 중국에서 품귀 현상을 발생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의사 처방없이 구입 가능한 일반의약품 감기약의 사재기가 급증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지난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조제용 아세트아미노펜 고형제를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으로 지정하고 긴급 생산, 수입 명령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이에 에이프로젠제약은 감기약 품귀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오메콜' 시리즈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일부 감기약과 해열진통제는 이미 주문이 급증해 수요를 모두 소화하지 못하고 있을 정도"라며 "그동안 겨울철에는 자사 매출에서 진통해열 감기약류 비중이 약 15%를 차지했고 연계된 항생제까지 합하면 감기로 인한 매출이 20% 이상에 달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에서 벌어지고 있는 감기약 수요 증가 현상이 국내에서도 발생한다면 올해는 내수와 수출에서 해당 매출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