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 제시하는 내일의 탄소중립, CES 2023서 선보인다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1 08:57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SK
/그래픽=SK
투자전문회사 SK㈜가 탄소중립 기술로 변화할 미래 모습을 제시한다. SK㈜는 내달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3 SK그룹 통합전시관에 참여해 에너지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탄소배출을 줄이는 기술들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SK㈜가 참여하는 SK그룹 통합전시관은 '행동(함께, 더 멀리, 탄소 없는 미래로 나아가다)'을 주제로 SK그룹의 넷제로 기술이 일상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변화를 가져올지를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SK㈜는 에너지 생산부터 소비까지 탄소배출을 줄이는 친환경·에너지절감 기술과 조만간 일상에서 경험하게 될 넷제로 기술을 미리 선보일 계획이다.

해당 기술은 SK㈜가 투자한 국내외 기업이 보유하 차세대 기술들이다. 테라파워(Terra Power)의 차세대 원자로인 소듐냉각고속로(SFR)는 345MW 출력 규모에 자연순환 방식 안전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다. 에너지 저장도 가능하다.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할 수 있어, 소형모듈원전(SMR)과 함께 석탄화력발전을 대체하는 탄소 배출이 없는 발전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SK㈜는 △SK시그넷의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아톰파워(Atom Power)의 전기차충전기와 전력반도체로 제어되는 회로차단기 솔리드스테이트서킷브레이커(SSCB)△할리오(Halio)의 스마트글라스 △테라온(Teraon)의 나노탄소 발열필름 등 에너지 소비 단계에서 탄소를 대폭 줄여줄 기술 등도 선보인다.

SK시그넷의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는 현재 상용화된 50KW급 급속 충전기보다 약 7배나 더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350KW 이상급 초급속 충전기다. 충전기에는 최신 기술인 플러그 앤 차지(Plug & Charge)가 적용돼 차량에 플러그를 꽂기만 해도 사용자 인증·충전·결제까지 자동으로 이뤄진다. 이는 전기차 충전 편의를 대폭 개선할 기술로, 친환경 전기차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톰파워의 SSCB는 일반 회로 차단기와 달리 자체 개발한 전력반도체 기반 고속 회로차단기와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전력 데이터 확보로 전력 소비 패턴을 예측한다. SSCB는 전력 생산량을 조절하는 등 에너지 시장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데 필요한 핵심 기술로 손꼽힌다.

할리오의 스마트글라스도 눈길을 끈다. 스마트글라스는 전기적 작용을 통해 색과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유리로, 수동 및 자동 조절에 의해 유리 색이 어두워지면서 빛과 열을 차단한다. 스마트글라스를 이용하면 냉난방 등에 사용되는 에너지 소비량에서 일반 유리 대비 연간 20%의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테라온은 나노탄소 발열필름을 선보인다. 나노탄소 발열필름은 효율을 높인 혁신 소재로, 250℃ 이상의 고온 연속사용이 가능하다. 유연성도 높아 디자인 제약이 적기 때문에 전기차는 물론, 건축과 생활 가전 등에 확대될 수 있다. 전기차의 실내 난방용으로 적용할 경우, 복사 방식을 이용해 난방 전력은 줄이고 주행거리는 늘릴 수 있으며, 건조함 없는 쾌적한 온열감을 제공할 수 있다.

혁신기술 기반의 지속가능식품 분야에 지속 투자하고 있는 SK㈜는 전시관 밖 중앙 광장에 '지속가능식품 푸드트럭'을 운영한다. 퍼펙트데이(Perfect Day)의 대체유(乳)단백질을 활용한 'SK-빙수(Sustainable Korea 빙수)'와 네이처스파인드(Nature's Fynd)의 대체 단백질 크림치즈 등 다양한 친환경 먹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형준 SK㈜ 브랜드담당은 "이번 CES를 통해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투자가 미래 가치를 포착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며 "독자 기술을 바탕으로 탄소 감축에 기여하고 사업성까지 갖춘 차별적인 SK 투자 포트폴리오를 전세계에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