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프로젠제약, 바이오로직스 흡수합병 "세계 5위 항체 생산능력 확보"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1 11:10
  • 글자크기조절
에이프로젠의 계열사 에이프로젠제약 (352원 ▼5 -1.40%)은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의 흡수합병 절차를 모두 완료하고 사명을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로 변경했다고 21일 밝혔다. 합병회사는 저분자 제약사업 부문은 기존대로 김정출 대표가 맡고 바이오 사업부문은 이승호 대표가 맡는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에이프로젠제약, 바이오로직스 흡수합병 "세계 5위 항체 생산능력 확보"
이번 합병 완료로 에이프로젠제약은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과 품질시스템을 갖춘 공장을 보유하게 됐다.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의 오송고장은 관류식 연속배양(perfusion culture) 방식의 항체의약품 상업생산 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연간 280만 리터 이상의 배양액을 생산 가능하고 이로부터 3000kg 이상의 항체 원료의약품을 만들 수 있다. 업계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유가식 단회배양(fed batch culture) 방식과 관류식 연속배양 방식의 공장을 통틀어 단일 공장으로는 연간 항체 생산능력 면에서 세계 5위에 해당한다.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는 독일 보쉬의 바이알 충전기, 독일 옵티마의 프리필드실린지 충전기, 미국 IMA가 제작한 동결건조기 등으로 구성된 세계 최고 등급의 최신식 완제의약품 시설을 보유했다. 이를 이용해 연간 최대 1500만병의 액상제형 완제의약품과 600만병의 동결건조제형 완제의약품 그리고 8000만개의 프리필드실린지 제형의 완제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다.

에이프로젠 그룹은 2018년 1차 준공 이후 2020년에 원료의약품 2개 스위트(suite)와 프리필드실린지 완제라인을 추가 증설한 오송공장에 지금까지 약 8000억원을 투자했다. 건축물, 원료 및 완제 의약품 생산설비, 자동화 저온 창고, 공정개발 및 품질관리 연구 시설 등 공장건설에만 약 6000억원이 소요됐고 4년여에 걸친 직원 교육 및 훈련, 해외컨설팅, 시험생산 등 cGMP급 품질관리 시스템 구축에 약 2000억원을 투자했다. 2020년에는 한국 식약청으로부터 원료 및 완제 의약품 GMP 인증도 받았다.

에이프로젠제약 관계자는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를 흡수합병해 에이프로젠제약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갖추게 됐다"며 "향후 에이프로젠과 협업 뿐만 아니라 국내외 제약, 바이오 기업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CMO(위탁생산),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을 전개해 명실상부한 바이오제약사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FTX 꼴 날라" 바이낸스 투자자 불안…일주일새 2.7조 이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