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C, CES서 '이차전지·반도체·친환경소재' 혁신 선보인다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5 09:37
  • 글자크기조절
PBAT로 제작한 친환경 생분해 용기 /사진=SKC
PBAT로 제작한 친환경 생분해 용기 /사진=SKC
SKC (108,600원 ▲600 +0.56%)가 내달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3'에 참가한다. 이차전지, 반도체, 친환경 소재 등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기업으로의 혁신을 선보일 계획이다.

SKC는 SK그룹 7개 계열사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SK 전시관에서 고성능 컴퓨팅용 반도체 글라스 기판과 이차전지용 동박, 실리콘 음극재, 폐플라스틱 자원화 솔루션, 친환경 대체 플라스틱 소재인 PBAT와 라이멕스를 선보인다. '행동(함께, 더 멀리, 탄소 없는 미래로 나아가다)'라는 주제를 내세운 SK 전시관은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의 메인 건물인 센트럴홀 중앙에 자리잡고 있다.

일반에 최초로 실물을 공개하는 반도체 글라스 기판은 SK 전시관 내 '그린 디지털 솔루션' 구역에 자리잡는다. SKC가 투자사 앱솔릭스를 통해 지난달 양산 공장을 착공, 세계 최초로 상업화를 추진 중으로 데이터 처리 속도와 전력 효율성 등을 대폭 끌어올리며 반도체 패키징 분야에서 '게임 체인저'로 꼽히는 미래형 소재다. 기존 플라스틱 기판 대비 4분의 1에 불과한 두께, 패키징 미세화에 대응할 수 있는 매끄러운 표면 등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올 초 열린 CES 2022에서 선보여 참관객의 관심이 집중됐던 이차전지용 동박은 실리콘 음극재와 나란히 '친환경 모빌리티' 구역에 전시된다. SKC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머리카락 두께의 30분의 1 두께인 4마이크로미터(4μm) 동박을 제작한다. 또한 가장 넓고(1.4m), 긴(77km) 동박 제품을 양산하는 초격차 기술력도 보유했다. 뛰어난 기술과 스마트 팩토리를 통해 초고강도 동박, 고연신 동박 등 다양한 수요에 대한 '맞춤형 물성'을 갖춘 제품을 생산한다.

SK넥실리스 동박 제품은 최근 영국 친환경 인증 기관 카본 트러스트(The Carbon Trust)로부터 '제품 탄소 발자국(Product Carbon Footprint)' 인증도 받았다. 원부자재부터 제조 전 공정, 폐기물 처리에 이르는 탄소 감축 노력을 인정받으며 초격차 기술력과 함께 친환경 소재라는 제품의 정체성도 더욱 분명히 했다.

SK넥실리스의 동박, 앱솔릭스 반도체 글라스기판 /사진=SKC
SK넥실리스의 동박, 앱솔릭스 반도체 글라스기판 /사진=SKC

내년 양산설비 착공 예정인 실리콘 음극재도 실물로 공개된다. 실리콘 음극재는 이차전지의 충전 속도, 주행거리를 늘려 배터리 성능을 월등히 높여주는 소재다. 하지만 충·방전시의 부피 팽창 이슈로 시장 확산은 아직 초기 단계다. SKC는 영국의 기술기업 넥세온에 투자하며 다양한 공법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기술에 대한 독점 사업권을 확보한 뒤 추가 연구개발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키워왔다. SKC는 실리콘 음극재와 고연신, 고강도 동박을 함께 '이차전지 음극 솔루션'으로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SKC 친환경 소재인 생분해 PBAT와 라이멕스는 각각 야외의 '푸드트럭 존'에서 SK그룹이 투자한 지속가능식품을 맛볼 때 쓰이는 용기와 포크, 식품을 교환할 수 있는 바우처 등 실물로 적용되어 선보인다. 이를 통해 SKC 생분해 소재의 우수한 사용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열분해해 자원으로 되돌리는 SKC의 폐플라스틱 자원화 솔루션이 '폐기물 자원화' 구역에서 영상을 통해 전시된다.

나윤아 SKC SV본부장(부사장)은 "CES 2023에서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기업'이라는 SKC의 새로운 정체성과 탄소감축을 통한 '2040 온실가스 넷제로' 달성에 대한 의지를 널리 알리겠다"며 "SKC는 꾸준한 기술 개발로 새로운 ESG 소재 사업을 꾸준히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