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DLS·두산로보틱스·DMI 성장성 높아…현 주가에 기대치 반영 정도 중요"-다올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6 08:09
  • 글자크기조절
"DLS·두산로보틱스·DMI 성장성 높아…현 주가에 기대치 반영 정도 중요"-다올
다올투자증권이 26일 두산 (98,000원 ▲3,500 +3.70%)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했다.

김한이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8월30일 두산에너빌리티 지분 블록딜로 주가가 8만2300원에서 9월14일 7만1300원까지 하락한
이후, 자회사 두산로보틱스의 로봇사업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며 9월 중 블록딜 이전 수준을 일시적으로 회복했다"며 "10월 횡보 후 11월 상승해 11월14일 10만500원 도달 후 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11월 상승배경은 두가지로 판단하는데, 원전 기대로 상승한 자회사 두산에너빌리티 지분가치 증가에 동행했고, 주요 그룹들의 유동성 우려가 확산되던 가운데 2월 채권단 관리체제를 졸업한 두산은 재무 부담이 적을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9월 이후 자회사의 로봇사업 '성장성'이 이미 한차례 주가에 반영되었던 상태"라며 "완화됐다고는 해도 내년 경기 둔화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실적 측면에서' 수요가 예상보다 적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음이 주가상승분 차익실현을 야기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또 "실제로 11월 초 올해 3분기 ㈜두산 실적발표에서 로봇사업에 대한 설명 중 주력시장인 유럽지역 경기침체 조짐이 언급되기도 했다"며
"실적발표에서 제시되는 회사의 3개 비상장자회사(DLS, 로보틱스, DMI) 올해 추정 합산매출 예상치는 올해 1분기 2000억원, 올해 2분기 1600억원대, 올해 3분기 1400억원대로 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DLS)은 물류IT와 자동화설비를 공급하는데, 수주 목표는 연초 예상에 부합하나 1~2년의 공사기간 상 매출인식에 시간이 소요된다는 특성이 올해 3분기 실적발표에서 제시됐다"며 "두산로보틱스는 고객사의 대규모 발주보다는 소량씩 판매되는 것으로 파악되는데, 역시 올해 3분기 실적발표에서 두산밥캣 등 계열사 네트워크와의 연계는 크게 있다고 볼 수 없고 현지법인의 현지 딜러 발굴 및 서비스망 강화를 바탕으로 성장한다고 설명됐다"고 말했다.

김한이 연구원은 "3사 실적 증대는 속도의 문제일 뿐 성장성 높은 사업들이라는 매력은 변함이 없다"며 "단 이러한 종목은 트레이딩 시 '기대치가 현 주가에 얼마나 반영되어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12월8일 DLS의 창사이래 최대규모 수주(750억원, 다이소 양주 허브센터)가 발표되며 조정을 멈추고 바닥을 확보했다"며 원전 및 비상장 3사 관련 뉴스플로우를 면밀히 점검하며 대응할 것을 추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