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가 판매한 기아 車만 4000대…"고객 생업 돕는다는 맘으로 달렸죠"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6 09:01
  • 글자크기조절
박영근 기아 영업부장/사진제공=기아
박영근 기아 영업부장/사진제공=기아
기아가 서울 신촌지점 박영근 영업부장이 누적 판매대수 4000대를 달성해 '그랜드 마스터'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그랜드 마스터는 기아에서 누적 판매 4000대를 기록한 우수 영업직원만 받는 영예다. 박 부장 이전까진 22명만이 그랜드 마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23번째 그랜드 마스터가 된 박 부장은 1989년 11월 기아에 입사해 연평균 약 118대를 판매했다. 그는 "기아에 다니며 33년 동안 '고객의 안전을 지키고, 생업을 돕는 필수품을 판매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영업 현장을 누볐다"며 "그랜드 마스터로 그동안의 노력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기아는 박 부장에게 상패와 포상 차량을 지급했다.

기아는 영업직군을 대상으로 △장기판매 명예 포상 제도 △기아 스타 어워즈 등 다양한 포상 제도를 운영한다. 영업직원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다.

누적 판매대수를 기념하는 명예 칭호로는 △2000대 달성 시 '스타' △3000대 달성 시 '마스터' △4000대 달성 시 '그랜드 마스터' △5000대 달성 시 '그레이트 마스터' 등이 있다. 기아는 단계별 판매대수 달성자에게 상금 또는 준대형 세단 K9을 포상품으로 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에 뒤처진 '반도체 설계'…허약한 K-팹리스, 삼성도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