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대우조선해양건설 "기업회생신청 내달 9일까지 해결"

머니투데이
  • 정유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6 13:46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대우조선해양 (24,500원 ▲700 +2.94%)건설은 노조 측이 서울회생법원에 신청한 '기업회생신청'에 관해 심문기일인 2023년 1월9일까지 해결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 노조는 지난 22일 '임금채권자'로서 회생절차를 신청한 바 있으며 채권 규모는 34억원 규모다.

회사는 △CB 매각 △재무구조 개편 △비핵심 사업 정리 △투자자 유치 △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노조가 임금채권자로서 신청한 기업회생신청을 심문기일까지 해결할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노사가 더욱 화합하고 상생하는 계기를 만들어 앞으로의 위기에도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PF보증, 회사채, 당좌수표 등을 발행한 이력이 없어 부도 확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