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양시 내년 기후환경예산 1476억 편성...전년대비 16.8%↑

머니투데이
  • 경기=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8 10:02
  • 글자크기조절
고양시청 전경/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청 전경/사진제공=고양시
경기 고양특례시가 내년도 기후환경국 본예산으로 전년대비 212억 원(16.8%) 증액된 1476억 원을 편성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러나 현재 고양시의회 파행으로 예산안이 처리되지 못하면서 준예산 사태가 현실화돼 내년 사업추진이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시민 수요를 반영해 폐기물 처리 등 시민생활 밀착 분야 사업예산을 대폭 증액,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정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일회성·성과가 미비한 행사성 사업 등 일부 예산은 감액해 가용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내년에 추진하는 주요 사업과 편성예산은 △환경보전 및 탄소중립정책 분야사업 24억 원 △미세먼지 분야사업 83억 원 △신재생에너지 보급 등 에너지 분야사업 53억 원 △청소행정 분야사업 1295억 원 △식품안전 분야사업 19억 원 등이다.

특히 시민 생활과 밀접한 자원순환과 청소행정 분야 예산은 시민의 수요를 반영, 대폭 증액했다.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생활폐기물 수거 및 처리 비용은 올해 대비 129억 원 증액된 875억 원을 편성했다. 폐기물 처리 인프라 확충을 위해 고양바이오매스에너지시설 바이오가스 공급배관 교체공사 등 폐기물처리시설 운영 예산도 29억 원을 신규로 편성했다.

민선8기 공약사업 중 하나인 '미세먼지 프리 고양 만들기'사업을 이행하기 위한 예산도 신규·증액 편성됐다. 건강취약계층 이용시설 방진창 설치 지원비로 9억 원을 신규 편성했으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사업으로는 전년 대비 20억 원이 증액된 49억 원을 편성했다. 공공시설 태양광설비 설치비 및 도시가스 공급 취약지역 지원 사업 등 에너지 관련 지원 사업비도 약 53억 원으로 편성했다.

또한 내년 상반기 개관 예정인 장항습지센터 운영 및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을 개발을 위한 예산으로 6억 원을 신규 편성,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장항습지의 생태적 보전가치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증진시키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성과가 미비하거나 일회성·행사성인 사업예산을 일부 감액했다. 올해 신규 추진됐던 '그린고양 영화제'는 사업성과가 미비해 폐지하며, '탄소중립 실현 환경작품 공모전'의 경우 기존 타 환경 관련 행사 사업과 통합해 추진한다. 환경관련 워크숍 등 관련 행사도 단순 일회성 행사로 판단해 예산 편성에 반영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감액된 사업들이 있지만 기후환경 분야의 내년도 총 예산은 올해보다 증액된 상황으로, 특히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하고 수요가 많은 분야에 집중해 예산을 편성했다"면서 "현재 계속된 시의회 파행으로 내년 예산안이 통과되지 못하면서 준예산 체제로 운영, 시민의 불편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