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양사 국내 최초 90%재생 플라스틱 개발..친환경 경영 가속도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8 15:52
  • 글자크기조절
삼양사 국내 최초 90%재생 플라스틱 개발..친환경 경영 가속도
삼양사가 사용 후 재활용한 재생 폴리카보네이트(PCR PC) 원료가 90% 이상 함유된 친환경 폴리카보네이트(PC)를 국내 최초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PC는 투명하면서 충격과 열에 강해 자동차 및 가전제품 내외장재, 방음벽, 의료기기 부품 등에 주로 쓰이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다. 그중 PCR PC는 일정 비율의 재생 PC 원료와 새 PC 원료를 혼합하는 콤파운딩(Compounding) 과정을 거쳐 만든다. 높은 수준의 기술과 노하우가 요구된다.

PC를 만들때는 다양한 난연제와 보강제, 염료 등이 첨가된다. 재활용을 위해 고온으로 가공하다보면 이 첨가물들이 변형되면서 PC의 강도가 약해진다. 그래서 그간 국내서 개발한 PCR PC는 재생 PC 원료 함유량이 85% 수준이 최대였다. 시중 판매되는 대부분 PCR PC의 함유량은 30~50% 수준에 그쳤다.

삼양사는 지난해 PCR PC 개발에 착수해 2년여만에 재생 PC 원료를 90% 이상 함유하면서도 내열성, 투명성, 내충격성 등 PC 본연의 물성을 갖춘 PCR PC 개발에 성공했다. 그간 축적해 온 재생 노하우에 품질 좋은 재생 PC 원료 공급처까지 확보하며 얻어낸 성과다.

PCR PC를 사용하면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일 수 있다. 삼양사는 이번에 개발한 PCR PC가 일반 PC에 비해 1000톤 생산 기준 약 62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3200여대의 자동차가 내뿜는 탄소배출량과 같은 양이다.

삼양사는 미국의 안전규격개발 및 인증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ECV(Environmental Claims Validations)' 인증을 획득했다. ECV는 재사용 및 재활용 가능한 소재 사용률 등 제품의 친환경 주장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해 부여하는 환경마크다. 난연성 테스트에는 최고 등급을 받았다.

삼양사는 이 제품을 노트북 등의 소형가전에 먼저 적용하고, 향후 전자제품, 인테리어제품 등으로 적용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강호성 삼양사 대표는 "재생 플라스틱 물질을 90% 이상 함유하면서 동시에 기존 PC와 동일한 물성을 갖춘 PCR PC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곳은 전 세계적으로도 많지 않다"며 "고품질 친환경 제품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고 그룹의 ESG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양그룹은 지난해 중장기적 성장 전략 '비전(Vision) 2025'을 수립하고 '친환경, 스페셜티' 성장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삼양사는 지난 7월 난연제를 첨가하지 않은 친환경 투명 난연 PC를 개발해 베이스 레진 및 콤파운드 제품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폐어망을 재활용해 만든 플라스틱 펠릿(알갱이)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