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콩·美라스베이거스 부럽지 않은 '불야성' 관광명소 만든다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9 10:22
  • 글자크기조절

문체부·한국관광공사, '2023년 야간관광 특화도시' 공모

야간관광.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내년 1월2일부터 2월8일까지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23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를 공모한다고 29일 밝혔다. '국제명소형' 2곳, '성장지원형' 3곳을 선정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처럼 밤 여행이 매력있는 도시로 도약할 수 있게 관광 콘텐츠 개발과 인프라 개선 등을 종합 지원한다.

야간관광 특화도시는 야간 시간(저녁 6시~오전 6시)에 즐길 수 있는 콘텐츠와 경관 명소가 집약되고, 이동·숙박·식음·치안 등 관광 수용태세를 갖춰 야간 관광활동에 제약이 없는 도시를 일컫는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체류형 관광도시를 구축하는 대표적인 사업이다. 앞서 문체부는 1호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인천광역시와 경남 통영시를 선정해 본격적인 사업을 진행 중이다.

문체부는 앞선 공모에서 보인 높은 지방자치단체의 관심과 경쟁률, 야간관광 효과를 반영해 선정 규모를 키웠다. 지자체 관광 인프라와 규모에 따라 국제명소형 2곳과 성장지원형 3곳 등 5곳을 선정한다. 국제명소형은 특별시·광역시·특별자치시·특례시(제주 제외)나 일정 조건에 부합하는 시 단위 기초지자체가, 성장지원형은 국내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 성장을 꾀하는 모든 기초 지자체(시·군)가 각각 대상이다.
/사진제공=문체부
/사진제공=문체부
문체부와 공사는 서면 심사와 현장 심사를 거쳐 내년 2월 말 최종 사업대상 도시 5곳을 선정한다. 선정된 도시들은 야간관광 콘텐츠 보강과 기반시설 확충, 체계적인 홍보·마케팅을 통한 야간관광 브랜드 구축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문체부와 공사는 희망 지자체와 지역관광공사(RTO) 등을 대상으로 사업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설명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관광당국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위기 대응을 위한 방안으로 관광이 주목받는 상황에서 야간관광이 대폭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공사가 실시한 '2022년 야간관광 실태조사'에 따르면 야간관광은 연간 약 1조3592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숙박형 야간관광 평균 지출금액도 1인당 17만7092원으로 당일여행보다 훨씬 큰 것으로 조사돼 지역 내 소비 증대에 긍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야간관광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지역의 상권과 경제를 활성화하고, 국민들에게 매력적인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