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신용·신파일러 공략"…'금융 소외계층 대출' 확대하는 온투업계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30 05:08
  • 글자크기조절
"중신용·신파일러 공략"…'금융 소외계층 대출' 확대하는 온투업계
온라인투자연계금융회사들이 금융 이력이 부족한 청년 등 금융 소외계층을 겨냥한 금융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금리 급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최근 숙원이었던 기관투자 허용 문제가 풀리면서 은행 등 기존 금융권 문턱을 넘기 어려운 신파일러(금융이력부족자) 대상 상품 공급을 늘릴 계획이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온투업계 1위 피플펀드는 최근 한화그룹의 블록체인 자회사 엔터프라이즈블록체인(EBC)과 함께 '긱 워커'(초단기 임시직 근로자)를 위한 소액 비상금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EBC의 일거리 매칭 플랫폼 '요긱'과 '애니맨'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는 긱 워커가 대상이다.

피플펀드는 비상금 대출을 신청한 긱 워커에 최소 3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까지 신용대출을 내줄 예정이다. 대출 기간은 5개월이며, 연 10%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특히 해당 긱 워커가 대출을 정상상환하면 지불한 이자의 최대 40%까지 캐시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어서 최저 연 6% 금리로 대출을 받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보다 앞서 8퍼센트도 청소 대행 플랫폼 '청소연구소'와 긱 워커 대상 신용대출 상품을 내놓았다. 이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긱 워커를 대상으로 최대 500만원까지 연 6.5~연 11% 금리로 대출을 내주고 있다. 대출을 원하는 긱 워커에 빠른 자금이 공급될 수 있도록 대출 재원의 40%는 생활연구소가, 20%는 8퍼센트가 투자한다.

윙크스톤파트너스도 긱 워커 등을 대상으로 해당월에 일한 시간만큼 급여일 전에 급여를 먼저 지급하는 '땡겨드림'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최대 300만원 한도로 대출을 내주고 있으며, 근로자의 급여일에 급여가 입금되면 7일 이내 대출금을 상환하는 방식이다.

긱 워커란 초단기로 계약을 맺고 일회성 일을 맡는 근로자를 뜻한다. 디지털 플랫폼 기반으로 한 공유경제가 확산하면서 등장한 근로 형태다. 국내에선 약 300만명 규모로 추산된다. 하지만 고정수입이 보장되지 않는 까닭에 금융 지원에서 소외돼 있다. 정규직 근로자와 달리 일정한 소득 증명이 어려워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아울러 데일리펀딩은 지난 10월 20~30대 청년을 대상으로 '데일리UP 스마트 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 금융 이력이 부족해 소액 급전이 필요한 청년들에 금융을 공급하기 위해서다. 한도는 300만원이며, 금리는 연 7.5~연 11.5%다. 데일리펀딩에 따르면 이 상품 출시 이후 두 달 만에 약 2500명의 대출 신청이 몰렸다. 이중 약 60%는 NICE 기준 신용등급 5등급 이하였다. 대출 실행자의 약 90%는 20대로, 은행 등 기존 금융권으로부터 대출 실행이 어려운 금융소외계층이었다.

온투업계는 이처럼 기존 제도권 금융 혜택을 못받고 있는 금융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상품을 공급해 몸집을 키운다는 전략이다. 특히 최근 금융당국이 기관투자를 허용하면서 자금조달 숨통이 트인 온투업체들은 계속해서 중신용, 신파일러 대상 금융상품을 적극 발굴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 온투업체 관계자는 "긱 워커나 청년 등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상품에서 보듯 온투업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포용대출의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 소외계층이 제도권 금융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인프라는 확대하고, 리스크는 낮출 수 있도록 대안신용평가모형을 적극 활용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