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로봇 개'와 함께 CES갔던 정의선…현대차 "이번엔 불참" 왜?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66
  • 2023.01.02 05:36
  • 글자크기조절

[CES 2023 개막]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서비스 로봇 '스팟'과 함께 CES 2022에 등장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서비스 로봇 '스팟'과 함께 CES 2022에 등장하고 있다.
이번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 CES 2023를 달군 소식 중 하나는 현대차그룹의 불참 선언이다. 라스베이거스 모터쇼라고 불릴 정도로 완성차 업체의 참여가 많은 CES에 자동차 판매량 세계 3위 그룹이 빠진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2009년 CES부터 단독 부스를 마련해 매년 참가했다. 가전·IT 박람회인 만큼 완성차 기업이 이곳에 참석하는 것 자체가 이슈였다. 그러나 자동차에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부터 다양한 편의 기능이 들어가면서 자동차=전자기기라는 인식이 자리잡히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토요타, 메르세데스-벤츠, BMW, GM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개 '스팟'과 함께 정의선 회장이 같이 등장하는 등 전기차는 물론 로보틱스·UAM(도심항공모빌리티)까지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적으로 보여주는 데 힘썼다.

이번에 현대차그룹이 불참하는 이유로 업계에선 '이미 보여줄 건 다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본다. CES 때마다 단순 신차·신기술 발표가 아닌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방향을 제시했던 현대차였던 만큼 이번 CES에 부스를 마련할만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판단을 내부에서 내렸다는 것이다. 2023년엔 숨 고르기 한 후 차기 CES부터 다시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현대차그룹에 닥친 대외적 위기와도 연관이 있다. 지난 8월 발효된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인플레이션 방지법(IRA)으로 현대차그룹 전기차는 7500달러(약 950만원)의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어 판매량에 직격탄을 맞았다. 여기에 2023년부터 본격적인 경기침체가 예고되면서 한참 잘 팔려야 할 시기에 미국 시장의 전기차 수요 자체가 쪼그라들고 있다.

현대차그룹 입장에선 수십억 원에 달하는 CES 비용을 감당하며 미래 청사진을 알리는 것보다 당장 눈앞에 온 위기를 극복하는 게 먼저라는 것이다. 다만 여전히 현대차그룹 다수의 연구원은 CES에 참가해 모빌리티 시장 트렌드를 점검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엠비전 TO/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엠비전 TO/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바통을 받아 그룹 대표 선수로 출전한다. 현대모비스는 CES 참가 이래 최대 규모 부스(780㎡)를 마련했다. PBV(목적기반모빌리티) 콘셉트 모델 엠비전 TO와 엠비전 HI를 공개할 방침이다.

엠비전 TO는 전동화 시스템 기반 자율주행 차량이다. 차량의 전, 후측 면에 위치하는 4개의 기둥에 카메라, 레이더, 라이더 등 센서와 e-코너 모듈, MR(혼합현실)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을 탑재했다. 엠비전 HI는 레저와 휴식, 아웃도어 목적에 맞게 개발된 PBV다. 차량 유리를 대형 디스플레이로 활용해 영화 감상이나 인터넷 쇼핑 등을 할 수 있다.

'자동차 공룡'이 빠지자 이번 CES가 평이해졌다 지적도 있다. 송선재 하나금융그룹 애널리스트는 리포트를 통해 "자동차 산업 내 주요 주제들은 혁신적인 개념·기술 소개보다는 기술의 발전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내용 위주"라며 "참여 기업들도 CES 2022 행사보다 무게감이 약해 전체적으로 평이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자동차 업종 내 새로운 기술적 모멘텀도 아직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에 뒤처진 '반도체 설계'…허약한 K-팹리스, 삼성도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