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BQ 대졸초임 33.5% '파격 인상' 4540만원…대기업 안부럽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4 10:05
  • 글자크기조절
윤홍근 제너시스 BBQ 회장
윤홍근 제너시스 BBQ 회장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BBQ는 4일 대졸 신입사원 연봉을 33.5% 인상한다고 밝혔다.

BBQ는 지난해 기준 3400만원이던 대졸 신입사원(현장 운영과장-슈퍼바이저, 영업과장-프랜차이즈 컨설턴트 기준)의 연봉을 4540만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이는 평균 3300만원의 치킨 프랜차이즈 대졸 초임 연봉을 넘는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최고 수준으로, 국내 대기업 신입사원 평균 연봉에 육박하는 파격적 대우라는 설명이다.

신입사원 임금인상에 따라 기존 직원들의 임금도 동반상승할 전망이다. BBQ 관계자는 "재직자도 두자릿수 이상의 임금 인상이 예정돼 있다"며 "기존 인재들을 묶어두는 락인(lock-in·자물쇠)효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신입사원 임금 인상은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이 6개월간 고심끝에 결정했다. 올해 국내·외 경기침체 전망으로 구조조정과 인력감축을 단행하는 상황에서 인재경영과 공격경영을 전개하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윤 회장은 '우수한 인재가 기업을 살린다'는 경영철학에 따라 이같은 결단을 내렸다.

윤 회장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금리인상 등 국내외 경제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더욱 과감하고 새로운 혁신경영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업계 최고의 대우로 젊고 참신한 인재를 육성해 세계 최대·최고의 외식 기업으로 성장하는 신(新)인재경영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일 전국의 패밀리(가맹점주)와 임직원이 함께한 신년식에서 윤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파옹구우(破甕救友 옹기를 깨뜨려서 친구를 구한다)의 자세로 기존의 틀을 깨는 과감하고 새로운 혁신을 통해 종합 IP 외식 문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새해 포부를 전했다. 20 23년의 경영목표로 △국내시장 독보적 1위 달성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자산)·콘텐츠 기업으로 확장 △기민한 조직문화(Agile BBQ) 개선을 꼽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