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重, '바다 위 원전' 기본인증 획득…2028년 상용화 목표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4 10:46
  • 글자크기조절
삼성重, '바다 위 원전' 기본인증 획득…2028년 상용화 목표
삼성중공업 (4,885원 ▼50 -1.01%)은 해상 원자력 발전 설비 부유체인 소형 용융염원자로(CMSR) 파워 바지(Power Barge)에 대한 개념설계를 완료해 미국 ABS선급으로부터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소형 용융염원자로(CMSR)는 핵분열 에너지를 활용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으면서 높은 효율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에너지원이다. 일반 대형 원자로에 비해 크기가 작아 활용 분야가 다양하고 원자로 내부에 이상신호가 발생하면 핵연료와 냉각재가 굳도록 설계돼 안전성이 높다.

CMSR 파워 바지는 원자력과 조선해양 기술의 융합체로 해상에서 CMSR 기술을 활용해 생산한 전기와 열에너지를 육·해상에 공급하는 신개념 발전설비로 평가받는다. 특히 부지 선정 및 설비 제약조건이 상대적으로 덜 까다롭고 건설 기간이 약 2년 정도로 짧아 비용이 적게 든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CMSR 파워 바지는 전력생산 수요 규모에 맞춰 100MW(메가와트)급 CMSR을 2기에서 최대 8기까지 탑재할 수 있으며, 부유체 내에 스팀 터빈 발전기와 송배전 설비를 갖춘 '바다 위 원자력 발전소'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월 CMSR 개발사인 덴마크 시보그와 업무협약을 맺고 부유식 원자력 발전 설비 제품 개발에 착수했다. 이번 부유체 개념설계 선급 인증을 시작으로 CMSR 실증 이후 전체 발전설비의 상세설계 등을 거쳐 2028년까지 제품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CMSR 파워 바지가 기존 화석연료 기반 발전설비의 대체 수요뿐만 아니라 산업 공정열·난방열, 수소 생산 및 해수 담수화 설비에 필요한 전기와 열에너지 공급원으로써 수요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43.9만원 올라도 '저평가'…예측 불가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