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년간 대규모수주 韓조선업계 올해 수주목표 내리고 숨고르기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5 06:00
  • 글자크기조절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HD현대그룹이 올해 조선 계열사의 수주 목표치를 지난해 수주실적에 비해 34% 낮춰서 제시했다.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이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무리한 저가 수주에 나서기보단 수익성 위주로 선별 수주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미 국내 조선업계 수주잔고는 3년치 이상 쌓여있어 업황엔 타격이 없을 전망이다.

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HD현대그룹의 조선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의 올해 조선·해양 부문 수주 목표는 157억 달러다. 지난해 수주실적인 239억5000만 달러보다 약 35%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초에 제시했던 수주 목표인 174억4000만 달러보다도 낮췄다.

한국조선해양은 3년 뒤인 2026년 납기분을 채운다는 가정 하에 수주 목표를 보수적으로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은 아직 수주 목표를 발표하지 않았지만 이들 역시 지난해보다 수주 목표를 낮게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계가 올해 수주 목표를 낮춘 이유는 전 세계적으로 경기 침체가 본격화되고 있는 데다 2021년과 2022년 선박 발주량이 충분히 많았다는 판단에서다. 2년 연속 해상운송 수익성이 좋았고, LNG(액화천연가스) 수요가 늘어나면서 컨테이너선과 LNG 운반선 발주가 급증했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LNG선 발주량은 170척(361억 달러)에 이른다. 2021년도 발주량 75척의 2배를 넘는 수준이다. 업계에선 올해 대형 LNG선 발주량이 85척 안팎으로 지난해보다 감소할 것으로 본다.

업계에선 수주 목표를 낮췄더라도 저가 수주 경쟁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미일 뿐 업황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국내 조선업계가 선별 수주에 나서면 신조선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3사는 지난 2년간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하며 3년치 이상의 수주잔고를 채웠다. 지난해 한국조선해양은 총 197척, 239억5000만달러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인 174억4000만달러의 137.3%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총 46척, 104억달러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인 89억달러의 117%, 삼성중공업은 총 49척, 94억달러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인 88억달러의 107%를 달성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수주가 줄더라도 매출은 지난해보다 훨씬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선업계의 관행인 '헤비테일(선수금을 적게 받고 인도 대금을 많이 받는 계약)' 특성상 지난 2년간 수주한 물량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인도됨에 따라 실적이 본격 개선된다.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은 올해 매출 가이던스를 전년 대비 30%, 29%, 13% 성장할 것으로 제시했다. 매출 확대에 따른 고정비 감축과 수익성 개선도 기대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LNG 선박을 중심으로 발주량이 쏟아졌기 때문에 올해는 그만큼 기대하기 어렵다"면서도 "이미 수주한 물량이 3년치 이상 되기 때문에 업황이 나쁘다고 볼 순 없다"고 설명했다.

최근 CMA CGM, Evergreen, Yang Ming, HMM 등 주요 선사들의 추가 선박 발주 계획도 나오고 있다. 또 올해엔 모잠비크, 카타르 2차 발주 등 대형 LNG선 프로젝트의 발주 가능성도 높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선종별로는 최근 대규모 발주가 있었던 컨테이너선과 LNG선보다는, 저부가선인 유조선과 벌크선의 수요 증가를 예상한다"며 "한국이 강점을 보유한 해양시장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