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팬오션, 글로벌 LNG 시장 진출…첫 운반선 '뉴에이펙스' 인도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5 14:53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팬오션.
/사진제공=팬오션.
팬오션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17만4000CBM급 LNG운반선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명명식에는 안중호 팬오션 사장, 호드리고 빌라노바 GALP 부사장,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백승달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GALP측 비즈니스 서비스 총괄인 '애나 마르가리다 리마'씨가 대모를 맡아 'NEW APEX(뉴에이펙스)'호로 명명했다.

팬오션은 2020년부터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과 대형LNG운반선 장기계약을 본격적으로 체결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말 현재까지 10척의 대형 LNG선 장기계약을 확보했으며 오늘 명명된 'NEW APEX'호는 포르투갈 에너지 종합기업 GALP와 체결한 장기대선계약(TC)에 투입할 예정이다. 장기계약 중 첫번째로 인도되는 선박이다.

GALP는 석유 및 천연가스 탐사·개발·생산·정제·판매 부문을 갖춘 포르투갈 종합 에너지 기업으로, 팬오션은 이번 장기계약을 통해 LNG 시장의 신흥 메이저 마켓으로 떠오른 유럽 시장 및 글로벌 LNG 시장에서 추가 사업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드라이벌크 사업이 주력인 팬오션은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과 장기계약을 통해 글로벌 LNG운송시장에 첫 발을 내딛으며, 선대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한 신시장 개척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팬오션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통해 심화되고 있는 해운 시장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에 대한 대응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중호 사장은 "본 선박은 진입장벽이 높은 글로벌 LNG운송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해줬다"며 "팬오션은 최상의 서비스 제공을 통해 여러분들의 노고에 반드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