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판 깨고 흔들라' 故 잡스, 애플 성공 위해 벌인 일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0 05:50
  • 글자크기조절

[이슈책방] '리더십 캠페인' 서평

(팜비치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플로리다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오는 2024년 대선 출마 선언을 하며 자신의 지지자들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2022.11.15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팜비치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플로리다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오는 2024년 대선 출마 선언을 하며 자신의 지지자들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2022.11.15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럼프는 파괴적 변화를 이끌어낼 파괴적(Disruptive) 리더…협상력이 탁월하다."

2018년 4월 서울. 미국 헤리티지 재단의 에드윈 퓰너 회장이 머니투데이 연례 콘퍼런스 '키플랫폼'에 참석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 대통령에 대해 흥미로운 키워드를 꺼낸다. 기존 질서를 흔들고 교란시킨다는 '디스럽션'(파괴)은 이후 트럼프정부를 규정하는 말이 됐다.

# 지난해 12월 넷플릭스에 영화 '나이브스 아웃'의 속편 '글래스 어니언'이 공개됐다. 에드워드 노튼이 IT 업계 억만장자로 연기한 캐릭터는 자신과 친구들이 모두 파괴적(disruptive) 인물들이라고 떠벌린다. IT 거물, 인플루언서, 주지사, 영화배우…. 기존 질서와 고정관념을 깨뜨리며 각자의 입지를 세웠다는 것이다.

기존의 강자에게 도전하고, 고정관념을 깨트리며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는 것. 정치나 경영 어느 한 쪽만 적용되는 특수법칙은 아니다. 마침 '글래스 어니언' 개봉 시기에 '파괴적' 리더십을 다룬 책이 나왔다.

세계적인 경영 컨설턴트 스콧 밀러와 데이비드 모리가 쓴 '리더십 캠페인'이다. 이들의 대표작은 고(故) 스티브 잡스의 애플 마케팅이다.

(런던 로이터=뉴스1) 권진영 기자 =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BFI 런던 영화제 폐막의 밤 갈라에서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가 '나이브스 아웃: 글래스 어니언'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크레이그는 해당 작품의 주연을 맡았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런던 로이터=뉴스1) 권진영 기자 =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BFI 런던 영화제 폐막의 밤 갈라에서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가 '나이브스 아웃: 글래스 어니언'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크레이그는 해당 작품의 주연을 맡았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984년 잡스는 두 사람을 초대해 밥을 먹으면서 말했다. "(정치 컨설턴트) 당신들은 백악관에 입성하느냐 못 하느냐에 모든 걸 걸더군요. 그건 비즈니스 전략과는 전혀 다른 접근법으로, 우리가 모르는 영역입니다."

잡스는 "당신들이 기업 전략가보다 더 예리한 계획과 공격성, 적극성, 추진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애플의 전략수립을 같이 하자고 제안했다. '경영인' 잡스가 '정치인'의 선거 캠페인을 비즈니스에 도입해 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그때까지 정치인들이 비즈니스 전략을 정치 캠페인에 적용하려는 시도는 많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는 드물었다. 저자들은 애플에 컨설팅을 했고 이 책에서 강조하는 '도전자 모델(Insurgent model)을 구축했다.
고 스티브 잡스/사진= 머니투데이
고 스티브 잡스/사진= 머니투데이

10단계의 캠페인 전략을 관통하는 주제는 '변화'다. 이들은 "파괴하라"고 조언한다. 시장지배자에게도 시장을 파괴하고 현상유지를 피하라고 말한다. 골리앗에게 도전하는 다윗같은 스타트업에게도 마찬가지다.

저자들은 기업을 이끄는 비즈니스 리더라면 마치 선거에 출마하듯 변화를 이끌라고 말한다. 위기감, 절박감을 구성원들에게 공유하며 질서를 파괴했던 도전자들이 결국은 성공했다면서.

책은 다양한 사례를 담았다. 미국 유통업체 '홀푸드'가 도전자로써 승리했지만 기존의 강자들이 도전자 전략을 흡수, 반격에 나선 건 흥미롭다. 그 결과는 어땠을까. 맥도날드가 '누들팀'으로 부른 소수정예 그룹은 매장과 고객 목소리를 최고 의사결정에 곧장 끌어들이는 비밀작전이었다. 우버, 헉스(청소서비스업체), 나이키, 홈디포도 있다.

퓰너가 말한 '판을 흔드는' 트럼프의 모습도 등장한다. 2015년 공화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토론회. 트럼프는 대뜸 "저 사람 지금 뭐하는 거요"라고 외쳤다. 다른 후보들이 차례로 발언할 때 랜드 폴 상원의원은 공부하듯 자료를 뒤적이고 있었는데 트럼프가 이를 놓치지 않고 지적한 것이다.

이후 토론회 분위기를 트럼프가 주도한 것은 물론, 폴 상원의원은 수세에 몰렸단 게 저자들 평가다. 폴 의원은 경선을 중도 포기했다.
/사진제공= 글항아리
/사진제공= 글항아리
책은 국내 컨설팅회사 '플랫폼 9와 3/4' 직원들이 스터디를 하며 함께 번역했다. 원저자들은 미국 정치와 비즈니스 맥락을 모르면 놓치기 쉬운 개념들을 마구 제시한다. 번역자들은 각자 초벌번역한 것을 두고 토론하며 배경지식을 덧붙였다.

밀러는 1979년 데이비드 소여와 함께 소여밀러그룹을 설립, 정치 캠페인 및 기업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컨설팅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도 조언했다. 모리는 버락 오바마를 포함, 세계 각국 대통령들의 선거운동을 자문했다.

이들이 대표사례로 든 잡스의 애플은 2007년 1월 9일(현지시간) 아이폰을 세상에 선보였다. 그리고 세상을 바꿨다. 영원히.

◇리더십 캠페인/스콧 밀러, 데이비드 모리/글항아리/1만6000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