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빗썸 관계사 횡령 의혹' 강종현 소환조사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9 15:56
  • 글자크기조절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지방검찰청. 2022.5.19/사진=뉴스1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지방검찰청. 2022.5.19/사진=뉴스1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의 횡령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빗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사업가 강종현씨를 조환 조사했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채희만)는 이날 횡령 등 혐의를 받는 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강씨는 여동생인 강지연 버킷스튜디오 대표이사와 함께 주가를 조작하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주가조작과 전환사채 발행 등을 통해 부당이득을 벌어들이고 차명으로 설립한 회사에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 두 차례에 걸쳐 강 대표이사를 소환 조사했다.

버킷스튜디오는 빗썸의 실질적인 최대 주주로 알려졌다. 버킷스튜디오는 빗썸의 최대 주주인 코스닥 상장사 비덴트의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빗썸 관계사인 비덴트·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비덴트 임원 1명을 증거인멸 및 은닉 혐의로 기소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