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수→투수' 롯데 나원탁, 15일 새신랑 된다 "받은 것보다 더 잘할 것"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3 17:08
  • 글자크기조절
롯데 나원탁(왼쪽)과 신부 이새얀 씨.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나원탁(왼쪽)과 신부 이새얀 씨.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원탁(29)이 화촉을 밝힌다.

롯데는 13일 "나원탁이 15일 오후 1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컨벤션홀에서 이새얀씨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3년 7개월의 교제 끝에 미래를 약속하게 됐다.

나원탁은 구단을 통해 "불규칙한 일정에도 배려와 내조를 해 준 아내에게 너무 감사하다. 그동안 받은 것 이상으로 아내에게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남편으로 살아가고 싶다"고 예비 신부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세광고-홍익대를 졸업하고 2017년 프로에 입단한 나원탁은 지난해부터 포수에서 투수로 전향했다. 2022시즌 1군에서 7경기에 등판,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9.00을 기록했다.

한편 나원탁-이새얀 예비부부는 스프링캠프 일정 등을 고려해 결혼식을 앞두고 미국 LA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뚝 떨어진 코스피, 이젠 좀 다를까?…"2500 밑에선 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