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좋아 빠르게 가!" 1월 주식 '불상승'...로봇·중국·은행株 '들썩'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98
  • 2023.01.16 17:02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전략

"좋아 빠르게 가!" 1월 주식 '불상승'...로봇·중국·은행株 '들썩'
#서울 여의도 한 증권사에 근무하는 부장 고모씨(49)는 새해 증시 반등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지난해 증시 폭락으로 발생한 평가손실이 -8000만원에 달했는데 1월 증시 반등으로 손실 규모가 -4000만원으로 절반까지 줄어든 것. 고씨는 "작년에 손절매를 안 하고 버티길 잘 했다"며 "이대로 원금이라도 회복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수천만원 투자손실에 울었던 개미투자자들이 모처럼 웃었다. 코스피 지수가 1월4일부터 9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코스피 지수가 장중 2400선을 터치했다.

시장은 축제 분위기다. 지수는 슬금슬금 오르고 있지만 개별종목 중에는 급등하는 주식이 많기 때문이다.

지난해 주가가 대폭 하락한 카카오뱅크 (28,450원 ▲250 +0.89%), 카카오페이 (62,800원 ▲200 +0.32%) 등 낙폭과대주가 급반등했다.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이 높은 화장품 등 中 소비재 업종도 연일 랠리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급락한 효성화학 (122,000원 ▼1,500 -1.21%), 효성티앤씨 등 경기민감주도 반격에 나섰고 금융주가 주주환원정책 확대 기대감에 연일 강세다. 삼성전자 (62,000원 ▲400 +0.65%) 투자 소식에 로봇주도 들썩이며 연일 신고가 행진이다.


"경기침체 오는데" 1월 코스피, 9일 연속 오르며 2400선 '임박'


16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13.77포인트(0.58%) 오른 2399.86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003억원, 2216억원 쌍끌이 순매수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개인은 4908억원 매도 우위였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77포인트(0.58%) 오른 2399.86.19, 코스닥은 5.07포인트(0.71%) 오른 716.89로 마감했다.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원 내린 12435.3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3.1.16/뉴스1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77포인트(0.58%) 오른 2399.86.19, 코스닥은 5.07포인트(0.71%) 오른 716.89로 마감했다.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원 내린 12435.3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3.1.16/뉴스1
1월4일부터 9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연초대비 코스피 수익률은 7.3%에 달한다. 외국인 매수가 이어지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도 진정되며 전일대비 6원 하락한 1235.3원에 마감했다.

지난해 코스피 지수는 전 세계적인 금융 긴축 여파에 -24.9% 수익률을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의 1/4이 증발했다. 반토막 종목이 수두룩했다. 개인투자자들은 시장이 좋았던 2020년, 2021년을 뒤로 하고 뼈아픈 손절매를 단행했다. 일부 개인투자자들은 대규모 평가손실이 발생한 계좌를 붙들고 버티기에 들어갔다.

올해는 경기침체가 올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기업 실적은 이미 급락 중이다. 2023년 1월 현재 4분기 실적 발표가 진행 중인데 쇼크가 이어지고 있다. 2023년 올해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를 비롯해 주요 한국 기업 실적 부진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뛰어넘으며 1월 강세장이 시작됐다. 미국 물가상승이 정점을 통과해 하락하면서 금리인상이 정점에 달했다는 인식이 확산돼서다.


경기침체·실적부진...'불안의벽'을 타고 오르는 주가


최광욱 더제이자산운용 대표는 "주식시장은 항상 미래를 선반영하기 때문에 제반 악재에도 불구하고 증시가 급등하고 있다"며 "지난해 주식시장이 올해 펼쳐질 경기침체를 반영했다면 올해는 경기가 회복될 미래가 예상보다 더 빠른 속도로 시장에 투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불확실성이 가득했던 2022년과 달리 2023년 들어 모든 상황이 '안정'과 '회복'을 가리키는 것이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가파른 물가상승은 최근 안정됐고 금리인상도 속도조절에 돌입했다"며 "달러화 초강세도 진정되고 있으며 국제 원자재 가격은 하락, 소비도 천천히 회복되는 흐름"이라고 경제상황을 진단했다.

최 대표는 "결국 모든 방향성이 '회복'을 향하고 있다는 점이 증시 상승을 이끌고 있다"며 "올해 기업실적이 작년대비 상당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초강세장'을 기대할 수는 없으나 지나치게 하락한 시장은 단계적인 회복세를 보이겠다"고 했다.

기업이익은 감익이 불가피하고 유동성도 여전히 축소 국면이기에 지금은 강한 강세장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진단이다. 다만 2024년 이후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 주식시장에 빠르게 반영되면서 과도한 낙폭이 회복될 거란 전망을 제시했다.
최광욱 더제이자산운용 대표이사/사진=김휘선 기자
최광욱 더제이자산운용 대표이사/사진=김휘선 기자
올해 유망주로는△낙폭과대 성장주, 기술주 △구조적 성장 국면에 있는 그린에너지 관련주 △자사주매입과 배당확대로 재평가될 가치주 △장기 불황 터널을 통과한 중국관련 소비재 업종과 전력기계 관련주 등을 꼽았다.

그는 "기업실적 부진으로 코스피 지수 상승폭은 제한적인 가운데 종목별 차별화 장세가 펼쳐지겠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이날도 코스피 지수 상승은 1% 미만이었지만, 강한 상승세를 보인 종목이 많았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신한지주 (40,900원 ▼50 -0.12%)가 6.70%, 하나금융지주가 6.26%, KB금융 4.53% 줄줄이 강세였다. 롯데관광개발 (13,990원 ▼70 -0.50%) 하나투어 효성티앤씨 애경산업 등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재개) 관련주도 4~5%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카카오 (65,900원 ▲700 +1.07%)도 4%대 오름세로 마쳤다. 키움증권 (97,700원 ▲200 +0.21%), 한화투자증권 등 증권주도 급등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게임주와 로봇주가 연일 상승세다. 카카오게임즈 (46,850원 ▲550 +1.19%)가 8.92% 올랐고 로봇 관련주인 뉴로메카가10.76%, 레인보우로보틱스가 3.66% 뛰었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올 들어 64.6% 급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에 뒤처진 '반도체 설계'…허약한 K-팹리스, 삼성도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