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성적표 앞둔 화장품..."실적 떨어져도 내실은 개선"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4 06:50
  • 글자크기조절
후 환유 헤리티지 세트/LG생활건강
후 환유 헤리티지 세트/LG생활건강
화장품 기업들이 지난해 고단했던 연간 실적을 공개한다. 중국의 강력한 방역대책에 실적 급감을 피할 수 없었지만 변화하는 시장에 맞춰 빠르게 대응력을 갖추기도 했다. 수익성이 낮은 오프라인 매장을 정리하고 과도한 마케팅 비용을 줄이면서 내실화에 초점을 맞췄다는 평가다.

24일 업계 등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은 오는 31일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Fn가이드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평균 전망치)은 전년 동기 대비 36% 감소한 1534억원이다.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3% 줄어든 7358억원이다.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밑돈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아모레퍼시픽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71% 증가한 438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간 영업이익은 41% 줄어든 2022억원으로 전망된다. 아모레퍼시픽 영업이익은 2020년 1000억원대에서 지난해 3000억원대로 회복했다가 재차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4분기에는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광군제로 럭셔리 브랜드 '후'와 '설화수'의 매출이 전분기 개선됐지만 현지 화장품 시장의 한파를 피하지는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이니스프리, 마몽드 등 중저가 브랜드의 오프라인 매장을 꾸준히 정리해 비용 구조가 개선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올 상반기 중 중국 이니스프리 매장을 모두 철수할 계획이다. 박현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에 중국 현지 소비가 빠르게 정상화되지는 못했지만, 화장품 기업들이 마케팅 비용을 보수적으로 집행하는 등 이익 개선을 위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화수 윤조에센스 토끼의 해 리미티드 에디션/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윤조에센스 토끼의 해 리미티드 에디션/아모레퍼시픽
북미 실적도 꾸준히 성장 중이다. LG생활건강의 지난해 북미 매출은 10% 이상 성장을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LG생활건강은 이달 초 북미 지역 사업 강화를 위해 스타벅스·아마존 출신인 문혜영 부사장을 미주 사업 총괄로 영입하기도 했다. 미주사업총괄은 CEO 직속으로 LG생활건강의 자체 브랜드에 더해 더 에이본, 보인카, 더크램샵 등 현지 M&A(인수·합병)한 자회사까지 관장한다.

아모레퍼시픽은 라네즈, 설화수를 중심으로 북미·유럽 매출이 두배 가량 확대된 것으로 추정된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12월 애널리스트데이에서 앞으로 2~3년간 성장의 주축은 중국, 미국, 일본, 아세안이며 이후에는 중남미, 동유럽, 아프리카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위해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설화수에 이어 올해 라네즈, 이니스프리도 리브랜딩한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올해 한국과 중국 정부가 단기 비자 발급을 서로 중단하는 등 마찰이 일고 있지만 이달 말까지의 한시적 조치로 보고 있다"며 "올해는 체질 개선이 가시화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금도 차값 기준, 전기차 사겠나"…새 먹거리 찾는 K배터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