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치株의 시대"…'신한 누버거버먼 미국가치주 펀드' 출시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7 10:07
  • 글자크기조절

"성장주 대비 가치주 밸류에이션 매력 높아"

/사진=신한자산운용
/사진=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17일 저평가된 미국의 가치주에 투자하는 '신한 누버거버먼 미국가치주 펀드'를 삼성증권을 통해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한 누버거버먼 미국가치주 펀드는 운용자산 500조원 규모의 85년 역사를 가진 미국계 종합자산운용사의 '누버거버먼 미국가치주 펀드(Neuberger Berman US Large Cap Value Fund(USD)'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평균 31년 경력을 보유한 미국가치주 투자에 특화된 피투자펀드 운용팀이 전담한다.

주식과 채권시장의 동반 부진으로 최악의 한 해로 평가 받는 지난해 누버거버먼 펀드는 12월말 기준 연초 이후 수익률 -1.98%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의 대표지수인 S&P500의 수익률이 -18.63%, 펀드의 비교지수인 'Russell 1000 Value Index'가 -9.92%를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우수한 성과다.

장기 성과도 좋다. 누버거버먼 펀드의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수익률은 13.33%로, 비교지수 수익률을 두 배 가까이 넘는다.

해당 펀드는 물가 상승기에 강한 가치주를 투자하는 상품으로, 경제위기 후 회복기에 빛을 보는 가치주의 시대에 최적의 투자 방안으로 꼽힌다.

지난해 12월 기준 미국의 소비자물가상승률(CPI)은 6.5%를 기록했다. 이러한 높은 물가상승률은 올해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물가상승률이 높을수록 성장주보다 탄탄한 재무 상태와 견조한 기업실적을 갖춘 가치주들의 성과가 더 좋다. 실제로 S&P500 Value/Growth Index 지수를 살펴보면 본격적으로 금리인상을 예고한 2020년 하반기 이후 가치주가 성장주를 추월해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박정호 신한자산운용 펀드솔루션팀 팀장은 "가치주를 주목하기에 우호적인 거시경제 환경이 조성됐다"며 "성장주 대비 가치주의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은 만큼 가치주를 투자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누버거버먼 미국가치주 펀드는 2006년 설정 이후 꾸준히 미국 대형가치주 유형 대비 초과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 누버거버먼 미국가치주 펀드는 환헤지형 상품이다. 연간 총보수는 수수료미징구 온라인형(C-e) 기준으로 총보수 0.850%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