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채영, 도 넘은 악플에 눈물…팬들 "하이브 방관 그만" 분노, 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09
  • 2023.01.17 19:33
  • 글자크기조절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이채영.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이채영.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이채영(23)이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심각한 수위의 악플에 눈물을 흘렸다. 이에 팬들은 가수 보호를 위한 소속사 하이브 (270,000원 ▼7,500 -2.70%)의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17일 국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이채영의 위버스 라이브 방송 관련 캡처 사진이 다수 올라왔다.

이날 이채영은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위버스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이 이채영 방송에 찾아와 도 넘는 악플을 남기며 팬과의 소통을 방해했다.

일부 누리꾼은 단순한 욕설을 넘어 이채영 주변인을 대상으로 한 저주에 가까운 악플까지 남겼다.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악플을 애써 무시하던 이채영은 끝내 참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며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런 상황을 모두 지켜본 팬들은 분노하며 소속 가수 보호를 위해 하이브 측이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프로미스나인은 2021년 9월 하이브 레이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위버스에 가입했다.

팬들은 #하이브방관은그만 해시태그가 첨부된 SNS 글을 다수 게재하며 반발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이들은 "아이돌 가수에 대한 악플의 수위가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데 소속사는 방관 중"이라며 "(악플러에 대한) 법적 조치 등에 나서 가수와 팬이 정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채영의 프로미스나인 동료인 백지헌은 지난해 2월 심각한 악플 피해로 약 2개월간 활동 중단한 바 있다. 당시 백지헌은 심리적 불안증세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